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깨알시승기]"더 편하고 강해졌다"…부스터 달린 '벨로스터 N'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22 0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현대차 '2020 벨로스터 N'의 기능 'N 그린 시프트'가 작동된 모습. /사진=현대차 유튜브 캡처
현대차 '2020 벨로스터 N'의 기능 'N 그린 시프트'가 작동된 모습. /사진=현대차 유튜브 캡처
"자, 이번 직선 구간에서는 운전대 오른쪽에 'NGS'라고 적힌 버튼을 눌러보세요."

현대자동차가 21일 출시한 '2020 벨로스터 N'을 타고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의 트랙에 올라 2바퀴쯤 돌았을 때쯤, 앞서 달리던 훈련 강사(인스트럭터)가 이같이 지시했다.

조심스럽게 'NGS' 버튼을 눌렀다. 그러자 디지털 계기판이 붉은색의 'N 그린 시프트'(N Grin Shift)로 바뀌었다. 이어 가속 페달을 밟으니 차량은 엔진음을 내며 폭발적으로 속도를 냈다. 놀라는 사이 속도는 150㎞/h를 가리켰다. 마치 레이싱 게임 속에서 부스터(Booster)를 작동한 듯했다.


신규 변속기로 돌아온 고성능 車


현대차 '2020 벨로스터 N' 트랙 주행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2020 벨로스터 N' 트랙 주행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의 국내 첫 고성능 브랜드 모델인 벨로스터 N의 상품성 개선 모델을 21일 시승했다. 용인 스피드웨이에 마련된 트랙 주행 등을 통해 일반 차량과는 확연히 다른 성능을 체험했다.

벨로스터 N의 크기는 아담한 쪽에 가깝다. 차량 길이가 4265㎜ 정도로 현대차의 다른 차종인 아이오닉(4470㎜) 보다 짧다. 그러나 내부는 당장 레이싱에 나서도 무방할 만큼 단단했다. 운전석과 운전대 모두 묵직한 느낌이었다.

현대차 '2020 벨로스터 N' 내부.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2020 벨로스터 N' 내부. /사진제공=현대차
이번 모델 변화의 핵심은 변속기에 있었다. 이전과 달리 '8단 습식 더블 클러치 변속기'(N 8-Speed Wet Double-Clutch Transmission, N DCT) 사양이 추가됐다. 더블 클러치 변속기는 수동변속기를 기본으로 하되 전기식 클러치 작동장치(액츄에이터, Actuator)를 적용한 방식으로, 운전자가 자동변속기 차량을 운전하듯 주행할 수 있도록 한 기능이다.

여기에 'N DCT'는 클러치 작동 과정에 오일을 사용해 윤활, 냉각 성능도 개선했다. 이를 통해 최고출력 275마력, 최대토크 36.0㎏fㆍm를 발휘하는 N 전용 고성능 가솔린 2.0 터보 엔진의 성능을 최대한 이끌어냈다. 8단으로 다단화를 했기에 연비도 개선했다. 시승 차량 기준 복합연비는 10.2㎞/ℓ였다.

덕분에 자동변속기에 익숙한 운전자로서 고성능 차를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됐다. 이날 체험을 할 때도 수동변속기에 대한 두려움 없이 트랙을 맘껏 달릴 수 있었다.


'시작 부스터' 기능도 있는 벨로스터 N


21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 전시된 현대차 '2020 벨로스터 N'. /사진=이건희 기자
21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 전시된 현대차 '2020 벨로스터 N'. /사진=이건희 기자
벨로스터 N은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가 추구하는 철학인 '운전의 재미'를 구현한 모델이다. 이번 모델은 △곡선로 주행능력 △일상의 스포츠카 △레이스 트랙 주행능력이라는 3가지 요소를 핵심으로 제작됐다.

체험 도중 일상 시승에선 겪어볼 수 없는 흥미로운 기능이 많았다. 달리는 도중 부스터를 장착한 것처럼 일시적인 극한 주행을 가능케 한 'N 그린 시프트'를 비롯해 정지 상황에서 최대 가속을 가능케 하는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도 체험할 수 있었다.

런치 컨트롤은 정지 상태에서 인포테인먼트 장치를 통해 해당 기능을 실행한 뒤, 브레이크 페달을 먼저 밟고 동시에 가속 페달도 끝까지 밟는 방식으로 작동을 한다. 준비 후 엑셀 페달을 다시 밟으면 차량은 강력하게 앞으로 튀어나간다.

런치 컨트롤을 활용했을 때 정지 상태에서 100㎞/h에 도달하는 시간은 5.6초(현대차 연구소 측정 기준)다. 기존 수동변속기 모델 대비 0.5초 단축됐다. 실제로 기능을 사용할 때는 다소 복잡했지만 안전한 곳에서 익숙한 상태로 활용하니 마치 '스타트 부스터'를 사용하는 기분이 들었다.

이 밖에도 벨로스터 N에는 △N 파워 시프트(변속 시 가속감을 강화) △N 트랙 센스 시프트(트랙 주행 같은 상황에 최적화한 변속 패턴을 자동으로 구현) 등이 특화 기능으로 담겼다. 이 기능들은 급격한 곡선 구간을 지날 때 부드러운 통과를 가능케 했다.


운전 재미가 있는 車…일상 주행 기능도 갖춰


현대차 '2020 벨로스터 N' 내부. /사진=이건희 기자
현대차 '2020 벨로스터 N' 내부. /사진=이건희 기자
벨로스터 N은 일상 주행에도 유용한 기능을 갖췄다. 기본 사양으로 8인치 블루링크 내비게이션을 포함한 인포테인먼트 장치를 비롯해 디스플레이 오디오와 하이패스 등을 담은 멀티미디어 패키지를 갖췄다.

평상시 주행을 도울 안전 기술은 선택사양으로 제시됐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유지 보조(LF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하이빔 보조(HBA) △후측방 충돌 경고(BCW) △후방 교차 충돌 경고(RCCW) 등을 모두 포함할 수 있다.

좌석 앉는 부위에는 고급 합성소재인 '알칸타라'가 적용돼 밀착감을 높였다. 덕분에 급격한 곡선이 많은 트랙 주행에서 몸의 좌우 쏠림이 덜했다.

벨로스터 N은 아담하지만 강력한 힘을 지닌 반전이 있는 차였다. 트랙 주행에서는 마치 레이싱 게임을 하는 재미를 주는 기능이 적잖게 담겼다. 차량의 공간감보다 역동성을 중시하는 소비자에게는 충분히 매력적인 차량이다.

이날 시승한 차량의 가격은 새 변속기를 담은 N DCT 패키지와 특화 기능을 돕는 퍼포먼스 패키지 및 안전사양을 모두 포함해 개별소비세 1.5% 기준 3602만원이었다. 각종 선택사양을 제외한 기본 모델의 가격은 개소세 1.5% 기준 2944만원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