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당 "통합당, '핑계' 말고 긴급재난지원금 당론 정하라"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22 14: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사진=뉴스1.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사진=뉴스1.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미래통합당은 하루빨리 정부여당 핑계대지 말고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당론을 명확하게 정하라"고 촉구했다.

박 대변인은 22일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미래통합당이 결국 하루 한시가 시급한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 말을 또 뒤집고 나섰다"며 "여야가 힘을 합쳐 한목소리로 국난을 극복하라는 총선 민심에 정면 불복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긴급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은 선거 당시 황교안 전 통합당 대표가 주장한 것"이라며 "심지어 4인 가족 한가구에 200만원을 주자고도 했다. 민주당은 이에 화답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4인가구 기준 100만원 지급으로 당론을 정했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막상 선거가 끝나니 포퓰리즘 운운하고, 이제는 정부 핑계를 대면서 또 다른 갈등을 유발하고 공을 넘기는 모양새"라며 "선거 당시 발언은 포퓰리즘이 아니고 지금은 포퓰리즘이란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정책에 무한 발목잡기할 때와 대조적으로 통합당이 갑자기 정부 제출 추경안을 두둔하고 나선 배경에 대해 국민들은 매우 궁금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외 사례를 언급하며 시급성도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미국은 이미 지난 3월 성인 1인당 1200달러 지원금 지급을 포함한 약 2470조원 규모의 코로나 긴급구호예산 패키지를 여야 합의로 통과시킨 데 이어, 596조원 규모 추가예산안 역시 어제 여야 만장일치로 상원을 통과시켰다"며 "독일은 소상공인과 프리랜서에게 최대 1만5000유로를, 일본은 1인당 10만엔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기부양을 위해 현금 지원을 서두르고 있는 주요 국과 비교하면 지금 당장 추경안을 처리해도 늦은 감이 있다"며 "통합당은 하루빨리 정부여당 핑계대지 말고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당론을 명확하게 정해 추경안 처리에 협조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