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HMM, 운동장 4배크기 세계 최대 컨선시대 연다

머니투데이
  • 세종=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23 16: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HMM 알헤시라스호 /사진제공=해양수산부
HMM 알헤시라스호 /사진제공=해양수산부
HMM(옛 현대상선)이 2만4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인도받았다. 축구장 4배 크기의 세계 최대컨테이너 12척을 본격 투입, HMM의 올해 3분기 흑자전환 등 해운재건 성과를 낼 방침이다.

해양수산부는 23일 오후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세계 최대 컨테이너 선박 'HMM 알헤시라스호'(알헤시라스호)의 명명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문성혁 해수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배재훈 HMM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 등 관계자 160여명이 참석했다.

알헤시라스호는 유럽 최남단 지브롤터 해협에 위치한 스페인 남부 항구도시 '알자리라 알카트라'에서 이름을 따왔다. 20피트짜리 컨테이너 2만3964개를 한번에 운반할 수 있다. 종전 최대 컨테이너선박인 MSC사의 'MIA호'보다 운송능력이 208TEU 크다. 길이는 400m(미터) 축구장 4배 크기로 선박을 수직으로 세웠을 때 아파트 133층 높이다.

HMM은 25일 알헤시라스호를 시작으로 올해 9월까지 인도하는 2만40000TEU급 대형선박 12척 모두 아시아-북유럽 항로에 투입해 주간서비스를 시작한다.

우리 기술로 만든 친환경·고효율 선박을 투입, 유럽항로 평균 선형 1만5000TEU급 선박 대비 15%가량 운항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이들 선박 모두 친환경 설비인 스크러버(황산화물저감장치)를 장착해 세계해사기구(IMO) 환경규제에도 선제 대응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LNG(액화천연가스) 연료탱커 탑재도 가능해 향후 LNG 선박으로 교체도 가능하다.

해수부 측은 "2만4000TEU급 12척 외에도 현대중공업에서 건조 중인 1만6000TEU급 8척을 인도받는 2021년 말에는 HMM이 선복량 87만TEU를 보유하게 된다"며 "현재 세계 9위 선사에서 세계 8위 선사로 도약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오늘 명명식은 정부의 해운산업 재건노력이 첫 결실을 맺는 자리"라며 "앞으로 적극적인 선박확충과 체질개선을 통해 우리나라가 세계 5위 안에 손꼽히는 해운강국으로 도약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