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집콕' 일본인들 한국웹툰 봤다, 주가 200% 급등 종목도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01
  • 2020.05.01 07: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카카오재팬이 제공하는 웹툰 플랫폼 '픽코마'. 디앤씨미디어가 제공하는 '나 혼자 레벨업'이 랭킹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사진=픽코마 웹사이트 갈무리
카카오재팬이 제공하는 웹툰 플랫폼 '픽코마'. 디앤씨미디어가 제공하는 '나 혼자 레벨업'이 랭킹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사진=픽코마 웹사이트 갈무리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이번 황금 연휴에도 '집콕'에 나선 27세 직장인 A씨는 나름 알찬 휴가 계획을 세웠다. 연휴 첫날에는 즐겨 보던 웹툰 '유미의 세포들'을 정주행하고 둘째 날에는 화제의 드라마인 JTBC '부부의 세계'를 볼 예정이다. 남은 연휴는 혼자 놀기 심심하니 친구와 각자 집에서 '리그오브레전드(LOL)'을 하며 밤을 새기로 했다.

A씨의 사례는 이제 쉽게 볼 수 있는 일이 됐다. 글로벌 코로나19(COVID-19) 확산세가 잦아들지 않는 가운데 전세계적으로 외부 활동을 기피하면서 '집콕' 관련주가 수혜를 입고 있다. 대표적으로 국내에서는 웹툰 및 웹소설 유통 업체가, 해외에서는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나 게임 업체 등이 투자자들의 관심을 끈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시장에서 디앤씨미디어 (40,800원 상승1100 2.8%)는 주가 급락이 일었던 지난 3월 19일 이후 지난달 29일까지 55.4% 올랐다. 디앤씨미디어는 국내 1위 웹툰·웹소설·장르문학 CP(콘텐츠 제공업체·Contents Provider)다. 이 업체는 하위 브랜드에서 제작한 콘텐츠를 출판 및 카카오, 네이버, 리디북스 등 웹 플랫폼 등을 통해 유통하는 역할을 하며, 플랫폼과의 수익 배분을 통해 매출을 올린다.



주가 상승 비결은 日서 인기끈 '웹툰'…웹툰 3대장주 '승승장구'


'집콕' 일본인들 한국웹툰 봤다, 주가 200% 급등 종목도


디앤씨미디어 주가가 급상승한 데는 이웃 나라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 급증이 영향을 미쳤다. NHK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일본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만4713명(이하 크루즈선 포함), 사망자는 428명으로 한국의 확진자 수(1만761명)와 사망자 수(246명)를 추월했다. 일본의 하루 평균 추가 확진자 수는 여전히 100~200명대를 넘나드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일본인들이 급격히 외출을 자제하는 가운데,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한국 웹툰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카카오재팬의 웹툰 플랫폼 '픽코마'에서 대표적인 한국 웹툰인 '나 혼자 레벨업'은 26일 기준 전체 랭킹 1위를 기록 중이다. 지난해에도 이 웹툰은 픽코마 '베스트 웹툰 1위'로 선정돼 누적 독자 100만명을 돌파했다. 이 웹툰은 디앤씨미디어가 제공하는 콘텐츠 중 하나다.

디앤씨미디어뿐만이 아니다. 이 업체와 함께 국내 '웹툰 3대장주'로 꼽히는 키다리스튜디오 (13,950원 상승800 6.1%)(199.11%)와 미스터블루 (11,050원 상승1000 9.9%)(110.58%)도 같은 기간 100%를 뛰어넘는 주가 상승률을 보였다. 키다리스튜디오는 자체 웹툰 플랫폼인 '봄툰'을 보유한데다, 프랑스 1위 플랫폼 델리툰의 최대주주다. 미스터블루는 웹툰 CP사 가운데 무협 장르에서 확고한 1위를 유지 중이다.

박정엽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2017년 이후 스튜디오드래곤과 제이콘텐트리는 드라마 판권 시장 성장으로부터 큰 폭의 수혜를 받았다"며 "웹툰 시장도 플랫폼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드라마와 유사한 전개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넷플릭스에 '모동숲'까지…글로벌 집콕주 수혜 '톡톡'


닌텐도 스위치 '모여봐요 동물의 숲' 에디션. /사진제공=대원미디어
닌텐도 스위치 '모여봐요 동물의 숲' 에디션. /사진제공=대원미디어
'집콕'의 수혜는 국내에 그치지 않는다. 해외에서도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콘텐츠나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수요가 늘며 관련 업체가 수혜를 톡톡히 보고 있다.

대표적으로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선두주자인 넷플릭스의 주가는 올해 들어 22.44% 올랐다. 지난달 21일 넷플릭스가 공개한 1분기 실적에 따르면 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각각 27.7%, 108.7% 증가했고, 유료 가입자수는 1억8286만명으로 전분기 대비 1577만명 늘었다. 이는 앞서 제시한 가이던스(700만명 증가)를 2배 이상 뛰어넘은 수치다. 실적 발표 직후 넷플릭스의 시가총액은 콘텐츠의 제왕으로 불리는 월트디즈니를 추월하기도 했다.

게임업종의 수혜도 상당하다. 일본 대표 게임업체 닌텐도는 최근 '모여봐요 동물의 숲(모동숲)'의 폭발적인 인기 덕분에 주가가 고공행진 중이다. 모동숲은 닌텐도의 인기 게임 시리즈인 '동물의 숲'의 최신 버전으로, 지난 3월 20일 닌텐도 게임기 스위치 버전 발매 이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일본 현지에서는 출시 3일 만에 무려 188만장이 팔렸고, 아마존 비디오 게임 카테고리에서는 디지털 다운로드 1위(기프트 카드 제외)를 차지했다. 닌텐도 주가는 모동숲 출시 이후 24% 올랐다.

황승택·김재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닐슨 조사에 따르면 주요 위기에 미국 시민들의 VoD(주문형비디오), 스트리밍서비스, 게임콘솔 등을 포함한 총 TV 사용량은 60%가량 증가했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는 사교활동 및 스포츠 활동 참여와 등 감소로 상대적으로 동영상 스트리밍과 같은 여가활동 시간의 증가를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여곡절 끝에 시작한 '주4일제', 매출 378억 '껑충'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