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준표 "김종인 비대위 반대…제2의 황교안 사태 막자"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01 10: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창립준비위원장 및 참석자들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민통합연대 창립대회'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창립준비위원장 및 참석자들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민통합연대 창립대회'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연일 '김종인 때리기'에 나서고 있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대표가 1일 "제가 상처를 입을 것을 각오하고 김종인 비대위를 반대한 것은 제 2의 황교안 사태를 막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으로 "작년에 황교안 체제가 들어 올 당시 검증 없이 들어오면 시한폭탄이 될 수 있다고 말한 적 있다"며 "(그럼에도) 박관용 전 의장이 무리하게 전당대회를 강행해 사실상 철저한 검증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없앴다"고 말했다.

이어 "황 체제가 무혈 입성해 지난 1년동안 당을 관료화·무능·무기력하게 만들어 총선에서 참패했다"며 "김종인 체제는 황 체제보다 더 정체성이 모호해지고, 지금 통합당이 안고 있는 계파 분열은 더 심해질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그는 "김종인의 오만과 독선은 당의 원심력을 더 키울 것"이라며 "특정 언론에서는 무슨 이유인지 김종인 체제를 계속 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홍 전 대표는 "지금 미래통합당은 당명부터 무엇을 추구하는지 불확실하고, 황대표의 무능과 박형준의 몽상이 만들어낸 잡탕에 불과하다"며 "부디 당선자들의 치열한 노선 논쟁과 당의 정체성을 확실히 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의선 선구안 통했다"…동남아 우버 '그랩' 상장에 대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