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SBA '테스트베드 지원사업', 혁신기업 시장 진출 기회 마련

머니투데이
  • 중기&창업팀 허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04 16: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 장영승)가 서울 소재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서울을 테스트베드의 장으로 제공하는 2018년도 혁신기술 공공테스트베드 제공 사업을 진행한 결과, 참여기업들이 국내외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도 혁신기술 공공테스트베드 제공 사업은 중소기업이 보유한 4차 산업혁명 관련 혁신기술을 적용한 제품과 서비스에 대해 실증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우수제품의 사업화 및 판로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번 사업은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시정 혁신, 시민 편익 증진 및 도시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선정해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동시에 서울 시민에게 사업의 성과가 돌아갈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참여기업에는 과제당 최대 10억원, 총 55억원의 지원금과 함께 서울시 공공분야에서의 실증기회가 주어졌으며, 실증을 성공리에 완료한 참여기업에게는 서울특별시장 명의의 국문/영문 실증 확인서를 발급해 국내외 판로개척 시 레퍼런스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참여기업들은 서울시 부서 및 투자·출연기관 등 실증 수요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혁신제품과 서비스를 실증하고 성공리에 완료함으로써 국내외 시장 진출의 가능성을 높였다. 이를 통해 시장에 제품을 알리고 새로운 수요기관을 모색하는 기회가 됐다는 평가다.

2018년에는 이노넷㈜, ㈜텔로팜, 리셋컴퍼니㈜, ㈜토이스미스, ㈜뮨 등 혁신기술을 보유한 11개 기업이 참여기업으로 선정됐으며 이들은 12개월 동안 청계천, 서울월드컵경기장, 서울어린이대공원, 서울의료원 등 다양한 서울시 공공분야에서 실증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서울특별시 정보통신보안담당관과 서울교통공사를 실증 수요기관으로 공공 고속 사물인터넷 무선망 서비스를 실증한 이노넷(주)은 남아공 등 해외 8개국에 진출했으며, 서울특별시 조경과와 서울시설공단을 실증 수요기관으로 도시나무 원격 건강검진 시스템을 실증한 ㈜텔로팜은 아랍에미리트 등 4개국에 진출하였다. 서울시설공단을 수요기관으로 태양광 발전소 무인세척 시스템을 실증한 리셋컴퍼니㈜는 김포공항 태양광 발전소, 일본 아오모리 및 가고시마 태양광 발전소와 계약에 성공하였다.

SBA 김성민 혁신성장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 관련 혁신기술은 시의성이 매우 중요하지만, 기술 개발 후에도 비용 등의 문제로 실증기회를 확보하지 못하고 사업화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테스트베드 지원사업이 도약의 발판을 제공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앞으로도 테스트베드 지원사업을 통해 혁신기술 사업화를 적극 지원하고 유망기업의 성장기반을 지속적으로 마련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구본준 계열분리 확정…구광모의 '뉴LG' 젊은 인재 발탁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