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진 찍고 몇초후 '견적 완료'…차 수리비, AI가 알려준다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06 14: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화시스템, AI로 보험업계 언택트 기술 혁신

한화시스템의 AI 기술력으로 개발·구축한 보험개발원 'AOS 알파'/사진제공=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의 AI 기술력으로 개발·구축한 보험개발원 'AOS 알파'/사진제공=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 (18,500원 상승250 1.4%)은 보험개발원의 인공지능(AI) 기반 자동차 수리비 자동견적 시스템 'AOS 알파(Automobile Repair Cost On-line Service-α)' 구축을 마치고 서비스를 본격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AOS 알파는 AI로 사고차량의 사진을 판독해 손상 부품과 손상 심도를 정확히 인식한 뒤 자동으로 차량 추정수리비를 산정하는 서비스다. 모바일 앱이 메인 시스템이다.

AOS 알파를 실행하면 사고차량에 대해 차량번호와 차대번호를 인식하고, 차량 사고부위 촬영을 통해 순차적으로 △견적대상 사진 분류 △부품·손상 인식 △손상심도 판단 등을 진행한다.

차량사고 현장에서 고객에게 수십 초 만에 추정수리비 견적 서비스가 가능해지며 사고 접수부터 보상까지의 과정도 기존 처리 대비 많은 시간을 단축할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메리츠화재·한화손해보험·악사(AXA)손해보험 등 국내 12개 손해보험사와 6개 공제조합이 AOS 알파를 도입, 자동차보험 사고접수·청구·손해사정 등 보상업무 지원이 보다 신속하고 간편해질 전망이다.

55억원 규모의 자금이 투입된 AOS 알파는 인슈어테크(InsurTech·보험과 기술의 합성어) 강화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보험회사와 정비소는 기존 사고차량 온라인 전산견적시스템(AOS)을 업그레이드 하는 것만으로도 AOS 알파 이용이 가능하다. 한화시스템과 보험개발원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언택트(비대면) 서비스가 활성화 되면서 AOS 알파 수요가 당초 예측보다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금융 및 보험산업에 특화된 AI 시스템 개발을 지속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소비자 접점 확대를 위한 언택트 서비스 제공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