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장+] "모든 것은 제 잘못"…이재용은 90도로 허리 숙였다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06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직전까지 회견 여부 비공개…'진정성' 강조 위해 기자회견 강행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이 모든 것은 저희의 부족함 때문입니다. 저의 잘못입니다. 사과드립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세번 고개를 숙였다. 6일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대국민 사과'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서다.

이 부회장은 오후 3시 정각, 검은 양복과 넥타이 차림으로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나타냈다. 그는 진지한 표정으로 연단에 서 대국민 사과문을 낭독했다. 이 과정에서 세 차례 고개를 숙였다.

이 부회장은 먼저 "삼성이 그간 일류기업으로 성장하면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오히려 실망을 안겨드리고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이 모든 것은 저희들의 잘못이다. 사과드린다"고 말한 뒤 처음 고개를 숙였다. 이 부회장은 연단에서 왼쪽으로 자리를 옮겨 90도로 정중히 인사했다.

이후 각론으로 들어가 "삼성의 노조 문제로 인해 상처 입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한 뒤, 또 "대한민국의 국격에 어울리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겠다"며 각각 고개를 숙였다.

이 부회장은 10분이 넘는 회견 도중 물도 마시지 않고, 사과문 발표를 이어갔다. 때때로 호흡을 고르고 말의 속도를 조절하면서 내용 전달에 각별히 신경쓰는 모습이었다. 이 부회장은 발표문을 읽은 뒤 별도의 질문을 받지 않고 뒤쪽의 별도 출입구를 통해 자리를 떴다.

이날 회견은 차분한 분위기에서 진행됐고 별다른 충돌도 없었다. 일각에선 별도의 질의응답이 없었다는 점은 아쉽다고 밝혔다. 이날 회견이 이뤄진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는 삼성생명 암 보험금과 관련해 보험사에 대응하는 암 환우 모임 시위가 있었지만 이 부회장과 충돌은 없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이날 기자회견은 당일 오전까지 비공개였을 정도로 극비리에 추진됐다. 삼성준법감시위원회 권고에 따라 이 부회장이 조만간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할 것이란 점은 알려졌지만 기자회견에 이 부회장이 직접 나설 것은 확실치 않았다.

코로나19(COVID-19) 감염 확산 우려도 있는 데다 이 부회장이 직접 경영권 승계와 노조문제에 대해 반성과 사과를 발표하는 것이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등 재판에 부담이 될 수 있어서다. 삼성은 오후 12시 이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 발표를 언론에 공지했다. 사과의 진정성을 보여주는 차원에서 기자회견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기자회견장 입장을 1사 1인으로 제한했으며 지정좌석제에 2m 이상 거리두기를 진행했다. 마스크를 쓰고 발열검사와 신분증 검사를 마친 취재진에 한해 입장을 허용했다. 취재진이 몰렸으나 선착순 100여명만 입장했다.

한편 이 부회장이 직접 대국민 사과하는 것은 2015년 6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삼성서울병원의 책임과 관련해 사과한 이후 5년 만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