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요집회 기부금 논란에 윤미향 "사실 아냐…할머니 지장 찍어 관리"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08 09: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3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지난달 26일 28년만에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수요집회를 진행한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이번 수요집회는 15분 내외로 짧게 진행하며 일반 시민들은 온라인을 참여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고 밝혔다. 2020.3.11/사진=뉴스1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3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지난달 26일 28년만에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수요집회를 진행한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이번 수요집회는 15분 내외로 짧게 진행하며 일반 시민들은 온라인을 참여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고 밝혔다. 2020.3.11/사진=뉴스1
21대 총선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인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이 8일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집회 기부금 사용처가 불투명하다는 주장에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내고 "정의연의 활동과 회계 등은 정말 철저하게 관리하고, 감사받고, 보고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며 "모금된 기금은 투명하게 관리되고 있다"고 반박했다.

앞서 '위안부' 피해 당사자인 이용수 할머니(92)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1992년부터 수요집회에 가면 초등학생, 중학생들이 부모님에게 받은 용돈을 모아서 줬는데 마음이 너무 아팠다"며 "이것을 할머니들한테 쓴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윤 당선인은 "정의연은 1992년부터 할머니들께 드린 지원금 등의 영수증을 할머니들 지장이 찍힌 채로 보관하고 있다"며 "보관할 당시에는 할머니들의 기억에 확인용으로 보관했지만, 어느새 그 기록들은 사료가 돼있다"고 설명했다.

또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일본으로부터 10억엔의 출연금이 들어오는지 몰랐다는 이 할머니의 주장에 대해선 "2015년 12월 28일 한일합의 발표 당일 할머니께서 일찌감치 사무실로 오셔서 저, 연구자, 변호사님들과 함께 TV를 틀어놓고 윤병세 장관 발표를 보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발표가 끝나자마자 할머니와 같이 기자회견을 해서 할머니가 말씀하시는 것이 그날 밤에 뉴스에 다 나갔다고 이야기했다. 그런데도 우리 할머니께서는 아니라고 하셔서 더이상 대화를 이어갈 수가 없었다"고 했다.

윤 당선인은 자신의 국회 입성에 대한 비판에는 "수많은 할머니들의 안타까운 시간들, 그 세월의 몫까지 제 삶에 담아 21대 국회에서 '죽은 자들의 몫까지 함께 해내는 운동'을 만들어가려 한다"며 "그 길밖에 제가 갈 길이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아울러 윤 당선인은 "저는 이렇게 소극적으로 제 생각과 마음을 담아내는 글로 대신할 수밖에 없다. 대응을 해야 할 상대가 피해자이시기 때문"이라며 "피해자들과 함께 한 그동안의 제 경험에는 그럴 때는 그 상태에서 멈출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