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체국알뜰도 5G 요금제 출시…가격 매력 '글쎄'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0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우체국알뜰폰, 5G 요금제 8종 11일부터 판매…월 3만원대 9GB 제공

/사진제공=우정사업본부
/사진제공=우정사업본부
우체국알뜰폰이 5G 요금제를 출시한다. 월 3만원대에 9GB를 제공하는 요금제부터 6만원대에 200GB 데이터를 주는 요금제까지 총 8종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오는 11일 5G 알뜰폰 요금제 8종을 인터넷우체국에서 판매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체국알뜰폰 5G 요금제는 별도 약정 기간이 없다. 음성 통화와 문자메시지는 기본 제공된다.

각 요금제에 따라 데이터는 최대 200GB(기가바이트)까지 제공된다. 기본 데이터 200GB를 쓰려면 6만원대 요금제를 선택하면 된다. SK텔레콤망을 쓰는 스마텔·큰사람의 200GB 제공 요금제는 월 기본료가 6만800원이다.

다만 5G 알뜰폰 요금제는 LTE 알뜰폰보다 가격 매력이 떨어진다. 이통3사에서 선택약정할인을 받는 것과 가격 차이가 크지 않아서다.

현재 SK텔레콤에서 월 150GB 데이터를 제공하는 요금제 '5GX 스탠다드' 기본료는 월 7만5000원이다. 선택약정할인을 받을 경우 5만6250원에 이용 가능하다.

KT는 월정액 8만원에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제공하고 있다. 선택약정할인을 받으면 월 6만원에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우체국알뜰폰은 선택약정할인을 받을 수 없고 통신사 멤버십 혜택도 없기 때문에 이통3사 요금제와 비교했을 때 저렴한 편은 아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각각 8만9000원·8만5000원에 데이터 완전무제한 요금제를 제공하고 있다. 이 요금제들도 선택약정할인을 받으면 6만원대에 이용 가능하다.

이번에 출시되는 우체국알뜰폰 8종 가운데 가장 저렴한 요금제는 스마텔의 '5G 스마트베이직'으로 월 3만7400원에 데이터 9GB를 제공한다. 이통3사가 월 기본료 5만5000원(선택약정 시 4만1250원)에 기본데이터를 8~9GB 제공하는 것에 비하면 저렴하다.

우체국알뜰폰 5G 요금제는 온라인 전용 상품으로 인터넷우체국에서 신청할 수 있고 우체국창구에서는 판매하지 않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