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일렉트릭, 사우디發 수주 3배 늘었다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0 11: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현대일렉트릭이 제작한 전력변압기/사진제공=현대일렉트릭
현대일렉트릭이 제작한 전력변압기/사진제공=현대일렉트릭
현대중공업그룹의 전력기기 및 에너지솔루션 계열사인 현대일렉트릭 (8,500원 보합0 0.0%)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잇달아 전력기기 수주에 성공했다. 올해 4월까지 지난해보다 3배 이상 늘어난 600억원이 넘는 수주실적을 올렸다.

현대일렉트릭은 최근 사우디전력청(230억원)과 아람코(120억원)등과 총 350 억원 규모의 초고압 전력기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현대일렉트릭은 사우디전력청이 사우디 서부 라빅 지역에 건설하는 380kV 변전소 및 아람코가 추진 중인 해상유전의 원유 및 가스 생산 설비에 전력변압기, 가스절연개폐기 등을 납품하게 된다.

이번 수주를 포함해 현대일렉트릭은 올 들어 4월까지 사우디에서 600억원이 넘는 전력기기를 수주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특히 아람코에서만 4월말 기준으로 약 900억원의 수주잔고를 확보했다. 현대일렉트릭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아람코의 초고압변압기 및 가스절연개폐장치 승인업체 자격을 보유하고 있다.

또 사우디전력청은 라빅지역 변전소 준공 후 인근 도시 내 태양광 발전소와의 연결을 계획하고 있으며 아람코 역시 마잔 프로젝트 잔여 공사 발주를 예정하고 있어 현대일렉트릭의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사우디는 기존 석유 산업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인프라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수익성을 고려한 선별 수주전략을 통해 흑자 기조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