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범수·이태양 말소' 한용덕 감독 "결과가 말해준다" [★현장]

스타뉴스
  • 고척=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0 13: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용덕 한화 감독. /사진=OSEN
한용덕 한화 감독. /사진=OSEN
한화 이글스의 핵심 불펜 투수들인 김범수(25)와 이태양(30)이 1군서 말소됐다. 한용덕(55) 한화 감독은 "결과가 말해주고 있다"며 두 선수들의 부진을 짚었다.

한화는 9일 고척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원정경기에서 3-5 역전패를 당했다. 팀 불펜진이 흔들렸다. 좌완 김범수가 한 타자도 잡아내지 못한 채 1피안타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투수 조장 이태양은 상대 핵심 이정후(22)에게 솔로포를 맞고 고개를 숙였다. 결국 둘은 10일 고척 키움전에 앞서 1군서 말소됐다.

올 시즌 김범수는 2경기에 등판했지만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 9.00으로 부진하고 있다. 이태양도 2경기 평균자책점 13.50을 기록 중이다. 1군서 말소돼 마음을 다잡을 수 있는 시간이 생겼다. 둘을 대신해서는 송창현(31)과 김종수(26)가 등록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