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펜스 美 부통령 자가격리…검사 결과는 '음성'(상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1 0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자료사진> © AFP=뉴스1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백악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의 총괄 책임자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백악관 내부 사정에 정통한 세 명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좌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펜스 부통령이 백악관을 떠나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펜스 부통령이 이날을 포함해 여러 차례 검사를 받았고, 결과는 음성이었다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관련 논평 요청에 아직 답변하지 않은 상태다.

앞서 지난 8일 펜스 부통령의 대변인인 케이티 밀러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백악관은 비상이 걸렸다.

트럼프 대통령의 '브레인'으로 불리는 스티븐 밀러 백악관 선임고문의 아내이기도 한 밀러 대변인은 코로나19 TF 회의 등 백악관 주요 회의에 자주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과 로버트 레드필드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스티븐 한 식품의약국(FDA) 국장 등 주요 보건당국 고위관리들이 자가 격리에 들어간 상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