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흥국생명, 물가상승 걱정없는 '체증형 종신보험' 출시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1 10: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흥국생명
사진=흥국생명
흥국생명은 물가상승으로 인한 보장자산의 가치하락을 방지할 수 있는 체증형 종신보험인 '(무)흥국생명 리치플러스UL종신보험(보증비용부과형)'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상품은 1형(해지환급금 보증형)과 2형(해지환급금 미보증형)중 선택할 수 있다. 해지환급금 보증형은 1종(기본형), 2종(5%체증형)과 3종(2.5%체증형)으로 구성됐다.

가장 큰 특징은 체증형 종신보험으로 보장자산의 실질가치를 지켜준다는 점이다. 2종(5%체증형) 선택 시 20년동안 매년 5%(최대100%) 사망보험금을 체증한다. 예를 들어 가입금액을 1억원으로 설정하고 세형나이(51세/56세/61세/66세)를 61세로 설정한 경우, 80세가 됐을 때 사망보험금이 2억원으로 체증된다. 3형(2.5%체증형, 최대50%)을 선택할 경우 같은 조건으로 가입 시 사망보험금이 1억5000만원이 된다. 물가상승으로 인한 사망보험금의 가치 하락을 방지하는 셈이다.

1형(해지환급금 보증형) 선택 시에는 최저해지환급금을 보증한다. 해지 할 시점에 공시이율을 적용한 실제 해지환급금과 예정이율(2.5%)을 적용한 해지환급금 중 더 큰 금액을 해지환급금으로 지급한다. 저금리 시대에 공시이율이 예정이율보다 낮아질 경우를 대비한 것이다.

장기유지보너스 혜택도 제공한다. 20년납 기준 가입금액을 5000만원 이상 가입할 경우 해당시점까지 납입한 보혐료의 2%(5년), 2.5%(10년), 3%(20년)을 적립액에 더해주고, 1억원 이상 가입할 경우 3.5%(5년), 5%(10년), 6%(20년)을 더해 지급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