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난해 1㏊ 당 연간 소득 가장 높은 임산물은 '곰취'… 6300만원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4 10: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산림청, 주요 임산물 7개 품목 조사 결과 생산비 평균 3% 오름세 불구 소득도 2.5% ↑

지난해 주요 임산물의 생산비가 3%대의 오름세를 보였지만 양호한 기상여건과 병충해 피해가 줄면서 생산량 증가에 따른 소득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임산물 중 1㏊ 기준 연간 소득은 곰취(시설재배)가 63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산림청은 지난해 생산된 주요 임산물 7개 품목(밤·대추·호두·떫은 감·표고버섯·더덕·곰취)에 대한 임산물생산비 조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지난해 주요 임산물 7개 품목의 생산비 조사  결과./자료제공=산림청
지난해 주요 임산물 7개 품목의 생산비 조사 결과./자료제공=산림청
2007년부터 매년 실시하는 이 조사는 임업 경영진단·설계 등 임업 정책 수립에 필요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조사 결과, 지난해 이들 품목의 생산비는 전년대비 3% 내외의 오름세를 보였다.

이는 위탁영농비, 임차료 등의 비용은 하락했지만 노임 단가 상승으로 인해 노동비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표고버섯의 경우 표고목과 톱밥배지 구입가격 상승이 생산비 증가 요인으로 작용했다.

지난해의 경우 기상여건이 양호하고 병해충 피해가 적어 밤을 제외한 모든 품목에서 생산량이 늘면서 소득도 전년 대비 평균 2.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밤은 9월 태풍피해 및 일조량 부족 등으로 생산량이 감소하면서 소득이 11.3%나 떨어졌다.

1㏊ 기준 연간 소득은 곰취(시설재배)가 6300만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수실류 중에서는 대추가 1900만원으로 다른 품목에 비하여 소득이 다소 높았다.

지난해 노동생산성은 더덕(2년근 생산)이, 토지생산성은 곰취(시설재배)가 가장 높았다.

노동투입 단위 시간당 창출되는 노동생산성은 더덕(2년근 생산)이 4만3000원으로 호두, 곰취에 비하여 2배 이상 높았다.

단위 토지 면적당 산출되는 토지생산성은 곰취(시설재배)가 1㏊당 7000만원의 부가가치를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상섭 기획조정관은 "임산물생산비통계는 임업인 및 귀산촌을 꿈꾸는 도시인에게 좋은 정보가 될 것" 라며 "앞으로도 임업경영지원, 임산물 판로 개척 등의 임업인 지원정책을 통해 임산물 생산자의 소득 증대를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