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어닝 서프라이즈..셀트리온 3형제 갈수록 좋아질 것"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61
  • 2020.05.15 18: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차트

MTIR sponsor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올해 1분기 시장 기대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구현하면서 최근 이어진 주가 상승세가 지속될 지 주목된다.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 주요 의약품의 판매가 본격화되고 있는 만큼 실적 성장 추세는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셀트리온헬스케어뿐 아니라 셀트리온 (237,500원 상승6500 -2.7%), 셀트리온제약 (102,300원 상승2900 -2.8%)에 대한 기대감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84,700원 상승2900 -3.3%)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3569억원, 영업이익이 55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1.8%, 495.6%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1분기 순이익은 76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04.6% 늘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컨센서스를 약 17% 상회했다. 투자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올해 1분기 예상 실적은 매출액 3572억원, 영업이익은 475억원이다.

최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실적 기대감 등에 영향을 받아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주식시장에서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주가는 이 날까지 6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셀트리온 역시 4거래일 연속 상승했고, 셀트리온제약 역시 전반적인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실적 성장은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주요 제품의 판매 본격화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셀트리온헬스케어의 고성장은 미국 트룩시마, 허쥬마, 유럽 램시마SC 등 3개 신제품이 출시된 효과"라며 "영업이익의 더 큰 폭 성장은 램시마IV 대비 원가가 저렴한 램시마IV를 올해 내내 공급받게 되면서 GPM(매출총이익률)이 개선되고, 단가가 더 좋은 미국 매출 비중이 2019년 25%에서 2020년 42%로 크게 증가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실적 성장은 앞으로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과거에는 주요 제품이 주로 유럽에서 판매됐는데, 북미 매출 비중이 올라가면서 자연스럽게 이익률이 개선되는 상태"라며 "미국에서 트룩시마 점유율이 빠르게 올라가고 있고, 하반기에는 램시마SC가 유럽에서 적응증 확대를 통한 판매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라 실적 성장은 쭉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 연구원은 또 "최근 셀트리온헬스케어뿐 아니라 셀트리온과 셀트리온제약의 주가가 많이 오르긴 했지만, 펀더멘탈이 꺾이지 않은 만큼 목표주가까진 점진적으로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며 "올 하반기 유럽에서 램시마SC가 얼마나 잘 팔리는지가 관건이지만, 셀트리온 3형제 모두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