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강타'…유럽 국가들 GDP 일제히 하락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5 21: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2월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서 시민들이 오후 햇살을 받으며 유럽 위원회 본부 앞을 지나다니고 있다/사진=AP,뉴시스
지난 2월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서 시민들이 오후 햇살을 받으며 유럽 위원회 본부 앞을 지나다니고 있다/사진=AP,뉴시스
유럽 국가들의 지난 1분기 경제성장률이 코로나 사태로 인해 일제히 하락했다.

유럽연합(EU) 통계국 유로스타트는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가 전기 대비 3.8% 잠정 감소했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해 동기 대비로는 3.2% 줄어든 수치다.

독일도 1분기 GDP가 전분기 대비 2.2%감소했다고 독일 연방통계청이 발표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2009년 1분기에 4.7% 감소한 이래 분기별 최대 감소폭이다. 독일의 2분기 경제성장률은 1분기 보다 더 악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독일 연방통계청은 이날 지난해 4분기 GDP 역시 전기 대비 0.0% 변동에서 0.1% 감소로 조정해 발표했다.

아울러 네덜란드 통계청은 1분기 GDP가 전기 대비 1.7% 감소할 것으로 잠정 집계했고, 체코 통계청은 1분기 GDP가 전기 대비 3.6% 줄어들 것으로 잠정 발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