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융당국 만류에도 긴급재난지원금 덥석 카드사 뒤늦은 후회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1,937
  • 2020.05.19 10: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진영 행전안전부 장관(왼쪽에서 4번째)과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에서 5번째)이 지방자치단체와 9개 신용카드사와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국민들에게 신속하고 차질 없이 지급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행정안전부
진영 행전안전부 장관(왼쪽에서 4번째)과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에서 5번째)이 지방자치단체와 9개 신용카드사와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국민들에게 신속하고 차질 없이 지급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행정안전부
”이 자리에 오고 싶지 않았는데…“

지난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행정안전부·지방자치단체·카드사간 ‘긴급재난지원금 업무협약식’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농담처럼 건넨 얘기다.

금융당국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카드사가 참여하는 걸 만류했다. 카드사가 과도한 마케팅을 벌일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은 위원장이 협약식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유치하기 위한 지나친 마케팅 활동을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카드사를 경고한 이유다. ‘잘해봤자 본전’이라는 속내도 있었다.

금융당국의 만류에도 카드사들은 긴급재난지원금에 참여했다. 지난 11일부터 KB국민-NH농협-롯데-비씨-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카드 등 9개 카드사는 홈페이지를 통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받았다.

카드사가 긴급재난지원금에 참여한 건 매출과 점유율 상승 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긴급재난지원금은 14조원에 이르는데 이중 10조원 이상이 카드사를 통해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 11~15일 닷새간 신청금액은 6조6732억원에 이른다.

긴급재난지원금을 계기로 사용하지 않은 카드까지 사용하면 부가적인 수익도 거둘 수 있다. 이미 경기도가 도민 1명에게 10만원씩 지급한 ‘재난기본소득’에 참여한 만큼 행안부 요청을 모른척하기도 어려웠다.

하지만 최근 카드사들 사이에서 긴급재난지원금에 참여한 걸 후회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평균 수수료율 1%를 적용하면 1000억원 가량의 수익을 거둘 수 있지만 마케팅을 자제하면서 점유율을 높이긴 불가능해졌다.

반면 행안부의 요청사항은 쌓이고 있다. 기부 취소 불가 방침이 '당일 취소'→'향후 취소'로 잇따라 바뀌고 이사한 지역에서도 쓸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하면서 카드사들은 바빠졌다. 카드사들이 홈페이지가 아닌 콜센터나 자동응답시스템(ARS)을 통해 신청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요청도 묵살하다가 갑자기 결정하면서 시스템 개발에 애를 먹었다는 후문이다. 게다가 관련 시스템 개발에 드는 비용은 온전히 카드사의 몫이다.

카드사 관계자는 ”수수료 수익은 기대할 수 없는데 개발과 서버 비용만 늘어나고 있다“며 ”문자를 보내는데에도 만만치 않은 비용이 소요된다“고 말했다.

카드사들은 금융당국에 SOS를 치고 싶지만 그러지도 못하고 있다. 금융당국의 만류를 무릅쓰고 행안부와 협의했기 때문이다. 카드사 관계자가 불만이 있어도 하소연하지 못하고 ‘업보‘라고 말하는 이유다.

이와 관련 금융당국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큰 문제 없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나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다“며 ”행안부와 함께 모니터링 하고 있다“고 말했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에서 금융당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