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중권 "X개냐"…홍준표 “분수도 모르고 자꾸 떠들면…"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075
  • 2020.05.17 07: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사진=김창현 기자 chmt@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사진=김창현 기자 chmt@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을 'X개냐'고 비판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분수 모르고 자꾸 떠들면 자신이 X개로 취급 당할 수도 있습니다"고 받아쳤다.

홍 전 대표는 16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진중권씨를 좌파의 부처로 본다. 부처님 눈에는 모든 사람이 모두 부처로 보이고 X개 눈에는 모든 사람이 모두 X개로 보이는 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진중권씨 말대로 고향에서 출마 하는 사람들이 모두 X개라면 고향에서 출마한 대한민국 국회의원 200여명 모두 X개, 목포에서 출마한 김대중 전 대통령과 부산에서 출마한 김영삼 전 대통령 두분도 그러 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좌파에서 배척 당하고 아무리 갈곳이 없다지만 우파 쪽에 기웃거리는 것은 참으로 보기 딱 하다. 그만 자중 해라"고 일침을 가했다.

홍 전 대표가 진 전 교수를 저격하고 나선 것은 지난 15일 진 전 동양대 교수가 통합당의 유의동· 오신환 의원이 공동 주최한 '길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토론회에서 홍 전 대표에 대해 "당의 대선 후보까지 지낸 분이 똥개도 아니고 집앞에서 이렇게 싸우느냐"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지난 1월 20일에도 홍 전 대표가 고향출마 문제를 놓고 당 지도부와 갈등을 빚은 것을 "똥개입니까? 집 앞에서 싸우게"라며 "대권후보였으면, 그 무게를 스스로 가볍게 하지 마세요"라고 몰아 세운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