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엄마, 재난지원금 은행가면 준대요"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8 04: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융꿀팁]

"엄마, 재난지원금 은행가면 준대요"
온라인이나 모바일 이용에 서툰 어르신들이 18일부터 편하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게 된다. 재난지원금을 신용·체크카드로 받으려는 경우 전국 은행 영업점에서, 선불카드나 상품권은 주민센터에서 각각 현장 신청을 받는다.

은행 영업점은 18일 오전 9시부터 재난지원금 신청을 받기 시작한다.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로 재난지원금을 받으려는 사람들이 대상이다.

우선 본인이 사용하는 카드 중 어떤 카드로 받을지 고른 뒤, 해당 카드사와 연계된 은행 영업점을 찾으면 된다. 예를 들어 KB국민카드로 재난지원금을 받으려면 KB국민은행 영업점에서 신청할 수 있다.

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카드는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롯데카드 △비씨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 등 9개사다. KB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카드 등 이용자는 해당 은행을 찾으면 된다.

비은행계열인 롯데카드는 롯데백화점 내 롯데카드센터에서, 삼성카드는 신세계백화점 내 삼성카드고객서비스센터에서 신청을 받는다. BC카드는 기업·SC제일은행·우체국 등 15개 제휴 기관 창구에서 접수받는다. 현대카드는 오프라인 창구가 없어 온라인으로만 신청할 수 있다.

준비물은 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여권 등 신분증이다. 신용·체크카드는 세대주 본인이 직접 가서 신청하는 게 원칙이다.

오프라인 신청 첫날인 18일에는 출생연도 끝자리가 '1'과 '6'인 사람만 신청할 수 있다. 공적 마스크를 살 때와 마찬가지로 출생연도에 따라 신청할 수 있는 요일을 제한하는 '요일제 방식'을 진행한다. 요일별 끝자리는 △19일(화) 2·7 △20일(수) 3·8 △21일(목) 4·9 △22일(금) 5·0이다. 18일부터 22일까지만 적용하고 그 이후부터는 제한이 없다.

선불카드나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재난지원금을 받으려는 사람은 집 근처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은행 영업점과 마찬가지로 18일 오전 9시부터 신청을 받기 시작한다.

자신이 살고 있는 주소지에 읍·면·동 주민센터에 가서 신청서를 작성한 뒤 접수하면 된다. 세대주뿐만 아니라 위임장이 있으면 세대원과 대리인 모두 신청 가능하다. 주민센터에서 선불카드나 상품권이 준비됐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은 뒤 다시 방문해 받아가면 된다. 주민센터뿐 아니라 온라인 신청도 받는다.

한편 카드사는 지난 15일부터 콜센터와 ARS(자동응답시스템)으로도 재난지원금 신청을 받고 있다. 기부 관련 시스템도 개선된다. 지금은 재난지원금을 실수로 기부한 경우 그 날에만 취소가 됐지만, 앞으로는 날짜와 상관 없이 카드사 홈페이지 등에서 취소할 수 있을 전망이다.

금융꿀팁 /삽화=머니투데이 DB / 사진=금융꿀팁
금융꿀팁 /삽화=머니투데이 DB / 사진=금융꿀팁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