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악의 성적표 든 손정의 "이때보다 낫다"며 언급한 사건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20
  • 2020.05.19 12: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T버블붕괴·리먼사태 비하면 그렇게 나쁘지 않아… 5~10년 장기적으로 내다봐야"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사진=AFP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사진=AFP
"그렇게 나쁘지는 않다고 말하고 싶다."

역대 최악의 손실을 기록한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회장이 '코로나19'에 따른 실적 악화를 인정하면서도 상황이 그다지 나쁘지 않다며 낙관론을 폈다.



IT 버블붕괴·리먼 사태 비하면 "여유"


19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전날 2020년 1분기 실적 발표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영향은 1990년대 후반 IT 버블 붕괴나 2008년 리먼 브라더스 사태에 비해 '여유가 있다'고 낙관했다.

손 회장은 "과거 IT 버블붕괴 직후는 정말 도산하기 직전, 벼랑 끝에서 떨어질 것 같은 상황에서 손가락 2개로 지탱하고 있었던 느낌이었고 리먼 사태는 팔 하나로 받치고 있었던 느낌이었다"며 "지금은 물론 세계적 위기지만 자금 조달과 자산 현금화가 가능하다. 여유롭게 절벽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유했다.

이날 소프트뱅크는 올해 1~3월 적자가 1조4381억엔(약 16조5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작년 1~3월 적자는 1271억엔이었다. 적자규모는 작년 동기대비 11배로 늘었다. 이 같은 대규모 적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운용액 10조엔인 '비전펀드'의 손실이 약 1조9000억엔에 달하면서 발생했다.

손 회장은 비전펀드의 연이은 투자 실패에 대해 "지난해 말부터 닛케이와 미국 다우지수가 크게 하락했다"면서 "그런데도 비전펀드는 8조8000억엔(약 100조4775억원)을 투자해 1% 미만의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이것을 실패라고 할 수 있을지는 각자의 생각에 달렸다. 나는 그렇게 나쁘지는 않다고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5~10년 봐야…위워크는 "바보였다"


/사진=AFP
/사진=AFP
손 회장은 투자 성과는 장기적으로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프트뱅크가 투자한 88개 유니콘(신생) 기업들에 대해서도 "이 중 15개는 망하겠지만 15개는 코로나19 위기를 넘은 뒤 크게 성공할 것이고, 나머지 60개 정도는 그럭저럭 갈 것"이라면서 "이들이 설령 도산해도 비교적 작은 규모라 전체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5~10년 정도를 두고 보면 아직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손 회장은 다만 110억달러를 투자한 미국 사무실공유업체 위워크에 대해선 실패를 인정했다. 손 회장은 "바보였다"며 "위워크 투자 실패에 대해선 여러 차례 인정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결국 이달 초 소프트뱅크는 30억달러 규모의 위워크 지분 공개매입 계획을 철회했다. 그는 "도산하는 회사를 구제하기 위해 새로 자금을 투입하는 것은 원칙적으로 아직 하지 않겠다"면서 "앞으로도 투자를 계속하겠지만 시끄럽게 갈 상황은 아니다. 조심스럽게 투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례적인 순손실로 명성에 금이 간 투자의 귀재는 손 회장만이 아니다. 앞서 지난 3일 워런 버핏이 이끄는 투자회사 버크셔 해서웨이는 1분기 497억달러(약 60조5843억원)의 순손실을 냈다. 버크셔 해서웨이 사상 최대 규모 손실이다. 버핏 회장은 연례 주주총회에서 "내 실수였다"고 솔직히 시인했지만 "미국의 기적, 미국의 마법은 항상 승리해왔고 다시 그럴 것"이라며 미국 경제에 대한 낙관을 고수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