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 끝나가서? 들썩이는 中부동산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9 16: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월 中 주택가격지수 전월비 0.5% 상승…투기자금 엄금 엄포에도 부동산 회복세

중국 국가통계국은 19일 8월 신축주택 가격이 상승한 도시가 64곳으로 전월보다 13곳이나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허베이성 스자좡 시의 고층 아파트들.2016.09.19 /신화=뉴시스
중국 국가통계국은 19일 8월 신축주택 가격이 상승한 도시가 64곳으로 전월보다 13곳이나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허베이성 스자좡 시의 고층 아파트들.2016.09.19 /신화=뉴시스
중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종식 국면에 접어들면서 부동산 시장의 열기가 다시 살아나고 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부동산 가격 급등을 엄중 단속하겠다고 지속적으로 밝히고 있어 투기에 따른 급락의 우려감은 여전하다는 평가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지난 18일 지난달 70개 주요 도시들의 신규 주택가격을 분석한 결과 전달보다 평균 0.5% 상승했다고 밝혔다.

중국의 주택가격 월간 상승폭은 1월 0.3%, 2월 0.0%, 3월 0.1%였다. 코로나19에 대한 방역대책으로 중국 전역의 인구이동이 제한되면서 2월과 3월 주택가격은 오르지 않았다.

하지만 4월 코로나19가 통제국면으로 접어들면서 부동산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전국 70개 도시 중 50개 도시에서 신축주택 가격이 전월보다 상승했다. 전달엔 70개 지역중 38개만 가격이 올랐다.

국가 통계국은 코로나19에 대응한 이동제한과 봉쇄 조치로 억제된 주택수요의 정상화가 진행했다고 분석했다.

중국 현지 부동산관계자는 중국증권보에 "5~6월 중국 부동산 시장의 회복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에선 중국 정부의 경기부양책이 부동산 시장을 떠받친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인민은행의 금리인하 등 금융완화책이 유동성이 확대됐고, 이자금이 부동산을 흘러들어가 주택 가격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중국 중앙정부 양적완화로 풀리는 자금이 부동산으로 흘러들어가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 특히 단기적으로 부동산시장을 활성화해 경기부양의 자극제로 사용하지 않겠다는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또 '주택은 거주용이지 투기용이 아니다(房住不炒)'라는 부동산 투기 방지 기조에도 변함이 없다.

외교소식통은 "기업을 살리기 위해 통화정책을 완화했는데 이 자금이 부동산으로 흘러갈 경우 정책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부동산 시장이 달아오를 경우 통화정책을 제대로 펴기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앞으로 부동산 시장이 과열되면 중국 정부는 강력한 억제정책을 내놓을 수밖에 없다"며 "투기에 대한 우려감은 점차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