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원한 살인보다 처참" 경찰 친구 살해한 승무원에 무기징역 구형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4,634
  • 2020.05.19 16: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남부지법 입구. /사진=뉴시스
서울남부지법 입구. /사진=뉴시스
11년 지기 친구였던 현직 경찰관을 폭행하고 끝내 사망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 항공사 승무원에게 검찰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19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이환승) 심리로 열린 김모(30)씨의 살인 혐의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재판부에 무기징역 선고를 요청했다.

검찰은 "무엇보다도 범행이 살인이고, 어떤 방법으로도 회복할 수 없는 가장 나쁜 죄질"이라며 "피고인과 피해자의 관계는 상당히 가까운 친구 사이로 알려졌고, (결혼식) 사회를 봐 줄 정도의 사이인데 범행 방법이나 상황 등은 어떤 원한 관계의 살인보다 처참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 어머니는 돌연사로 생각해 피고인에게 '친구인 네가 얼마나 놀랐겠느냐'고 말할 정도의 사이였다"며 "이 사건 범행에 대한 배신감이 처참한 만큼 죗값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특히 "피고인은 범행 이후 화장실에 가서 씻은 뒤 태연하게 문을 열고 나서 여자친구 집에서 잔 뒤 다음날 (범행을) 신고했다"며 "피고인이 어떤 생각으로 그랬는지는 본인만 알겠지만, 사소한 시비 끝에 가장 친한 친구라고 믿은 피해자를 잔혹하게 살해한 만큼 무기징역을 선고해 달라"고 말했다.

피고인 측 변호인은 최후 변론에서 "두 사람은 그날 상당히 많은 술을 마셨고 만취상태였다"며 "피고인이 절대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려고 기억을 못하거나 숨기는 척을 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살펴 봐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수사 초기부터 (피고인이) 한결 같이 말하는 것은 친한 친구를 흥겨운 술자리 끝에 고의로 살해하지는 않았다는 것"이라며 "범행 당시 술자리 등 여러 가지 (상황을) 볼 때 원인 모를 싸움에서 상대방을 제압하는 과정 중 폭행이 발생한 것이고, 고의로 살해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씨도 최후 진술에서 "(피해자의) 부모님께서 친아들처럼 대해주셨다. 평생 참회하고 빌며 살겠다"고 말했다. 이날 법정에 온 피해자 어머니는 "우리 아들 살려내라. 내가 죽을 것 같다"고 말하며 오열했다.

김씨는 지난해 12월 14일 오전 서울 강서구의 한 빌라에서 관악구 소재 지구대 소속 30대 경찰관 A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명 항공사의 승무원인 김씨는 A씨가 결혼할 당시 사회를 봐줄 정도로 친한 11년 지기 친구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사건 약 한 달 전 고소를 당해 실직 위기에 놓였고,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스트레스가 사건 당일 A씨와 술을 과하게 마시고 말다툼으로 이어지면서 터져 나왔고, 여기에 내면에 숨겨온 폭력적인 성향 등이 더해졌다는 게 검찰의 수사 결론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