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협 지난해 순익 3700억···41% 조합원 배당으로 지급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19 18: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9년 신협 당기순이익 그래프/사진제공=신협중앙회
2019년 신협 당기순이익 그래프/사진제공=신협중앙회
신협중앙회는 19일 지난해 총 370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고, 이 중 41.4%를 조합원 배당으로 지급했다고 밝혔다.

18년 연속 흑자경영이며, 총 1532억원이 조합원들에게 환원됐다. 구체적으로 1444억원이 조합원 출자금 배당으로, 88억원은 조합원 이용고 배당 수익으로 지급됐다.

전국 신협 평균 배당률은 2.8%였다. 조합원이 1년간 1000만원을 출자할 경우 약 28만원을 배당금으로 받게 되는 셈이다. 은행 정기예금에 따른 이자 수익률 1.6%보다 높다고 신협은 강조했다.

배당금 외 나머지 2170억원의 당기순이익은 건전성 강화 차원에서 내부 적립됐다.

김일환 신협중앙회 경영지원본부장은 "신협은 지난해 어려운 경제상황 속에도 총 3702억 원의 순익을 달성하고 지난 12월말 기준 자산 102조 4,537억 원을 조성했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