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스타트업 축제 '컴업2020' 조직위 출범…"포스트 코로나 표준 제시"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0 1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주제로 열린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 2019'(Come Up)/사진=뉴스1
지난해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주제로 열린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 2019'(Come Up)/사진=뉴스1
중소벤처기업부가 20일 벤처·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2020' 조직위원회를 출범시키고 본격적인 행사 준비에 들어갔다. 올해 행사의 민간 조직위원장은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가 맡았다.

컴업은 중기부가 진행하는 벤처·스타트업 네트워킹 행사다. 핀란드의 슬러시(Slush)나 미국의 테크크런치(Tech Crunch) 같은 세계적인 축제로 발전시키겠다는 목표로 지난해 처음 시작됐다. 지난해 행사에는 61개국 2만1000명이 참관해 4900개 스타트업과 650명의 벤처캐피탈(VC) 관계자가 참석했다.

올해 컴업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언택트 환경에 최적화된 주제·방식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행사 슬로건은 '미래를 만나다, 포스트 펜데믹'으로 설정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미래산업을 강조했고 행사방식은 라이브 생방송, 온라인 컨퍼런스 등 언택트 방식을 대거 채택했다.

민간 조직위원장은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가 위촉됐다. 지난해 행사 민간 조직위원장은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맡아 행사를 구성·진행했다. 조직위는 민간부문 김 대표와 공공부문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이 공동위원장을 맡아 6개월간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분과장은 이용관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대표,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 김광현 창업진흥원장 등이 맡았다.

중기부는 코로나19 여파에도 올해 컴업을 예정대로 진행해 한국의 방역정책 등을 역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다. 앞서 스페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나 핀란드 슬러시 등 행사는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되거나 무기한 연기됐다. 중기부는 "예정대로 컴업을 진행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의 표준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날 서울 서초구 한화드림플러스 강남에서 열린 '컴업 조직위원회 출범식'에서 "우리나라가 포스트코로나 시대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이 핵심 주역으로 활약해야 한다"며 "언택트 시대에 최적화된 주제와 방식을 통해 컴업을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의 모범적 성공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컴업은 오는 11월19일부터 21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다. 자세한 사항은 컴업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