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생명硏, 코로나19 진단키트 기업과 기술협력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0 12: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원장/사진=생명연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원장/사진=생명연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하 생명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업체인 ‘수젠텍’과 ‘바이오니아’를 방문, 기술 협력을 논의했다.

생명연은 바이오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수요 기술을 발굴하고 기술 협력을 강화하는 ‘생명연 테크브릿지(Tech-Bridge)’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생명연은 김장성 원장을 단장으로 체외진단·DNA(유전자) 합성 분야 연구자 20여 명으로 구성된 기술협력단을 꾸려 생명연 패밀리기업인 수젠텍과 바이오니아를 방문했다.

수젠텍은 손미진 대표가 생명연에 재직 후 창업했으며, 바이오니아는 박한오 대표가 생명연에 재직할 당시 창업한 연구원 창업기업으로 국내 1호 바이오벤처 기업이다.

생명연은 이번 현장 방문 결과를 토대로 산업체의 수요 기술을 발굴하고 향후 추진할 연구과제에 접목해 시장 중심형 R&D(연구·개발)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 원장은 “산업 현장이 필요로 하는 기술을 개발, 중소·중견기업의 중앙연구소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