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정숙 여사, KBO·韓마스크·K-방역 소개한 세계 기자들에게 "덕분에"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0 14: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후 2시부터 온라인으로 진행된 한국문화 홍보 MCN(Multi Channel Network) 채널(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운영) 개국식과 코리아넷 제9기 명예기자단 발대식에 영상을 통해 축하 인사를 전했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한국문화 홍보 MCN 채널은 외국인 100명(K인플루언서)을 한국문화 홍보에 특화된 유튜버로 육성해 이들이 제작한 콘텐츠를 중심으로 한국의 소식을 24시간 라이브 방송으로 전 세계에 알리는 채널이다.

코리아넷 제9기 명예기자단은 전 세계 103개국 거주 2154명의 외국인으로 구성됐다. 2011년 42명으로 출발해 10년 만에 50배 늘었다. 직전 제8기(74개국 595명)에 비해서도 약 4배가량 증가했다. 이는 매년 명예기자단 참여 신청자가 대폭 늘어난 결과다. 이들은 정부 대표 다국어 포털인 코리아넷에 한국에 대한 각종 소식을 담은 다국어 기사를 게재하고, 개인 SNS를 활용한 한국 홍보 역할을 맡는다.


김 여사는 한국문화에 대한 전 세계적 관심이 커지는 상황에서 코리아넷 명예기자단의 활동이 한국의 브랜드 가치 향상에 크게 기여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영상인사를 준비했다.
[서울=뉴시스]김정숙 여사가 지난 7일 오후 청와대 무궁화실에서 엘케 뷔덴벤더 독일 대통령 부인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0.05.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정숙 여사가 지난 7일 오후 청와대 무궁화실에서 엘케 뷔덴벤더 독일 대통령 부인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0.05.08. photo@newsis.com


윤 부대변인은 "실제로 코리아넷 명예기자단은 최근 전 세계적 팬데믹 상황에서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다국어 기사로 게재해 K-방역을 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수행했다"고 설명했다.

김 여사는 영상축사에서 미국 콜로라도에서 새벽 3시 잠들지 않고 한국의 KBO 리그 중계를 시청한 소식을 전한 미첼 블랫 기자를 호명하며 "방역과 일상이 공존하는 한국을 전해준 리포트였다"고 격려했다. 한국의 공적 마스크 전달시스템을 소개한 이집트 살와 엘제니 기자에 대해서는 "누구나 신분증만 제시하면 공적 마스크를 살 수 있는 공정하고 투명한 한국을 이야기했다"고 소개했다. 필리핀의 프란체스카 드 오캄포 기자를 지명하며 "모든 사람들을 신속하게 검사하고, 격리시키고, 음식과 생활용품 패키지를 챙겨주는 한국 정부의 올바른 노력을 조명해 줬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우리 모두에게는 위기 극복의 DNA가 있다"며 "팬데믹의 위기에 차별, 낙인, 혐오는 우리가 극복해야 할 바이러스"라고 말했다. 이어 "마음의 거리는 가깝게 하고 서로에게 위로와 응원을 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여사는 "상생과 연대로 오늘을 이겨내고 있는 한국을 알리는 여러분의 기사 한 줄과 사진 한 장이 전 세계인에게 용기와 희망을 전함과 동시에 세계가 하나라는 것을 느끼게 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축사 말미에 코로나19와 맞서고 있는 의료진에게 감사를 전하는 '덕분에 챌린지'가 한국에서 이어지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세계인의 친구가 되고 있는 것은 '코리아넷 기자단 덕분에'라며 감사의 뜻을 다시 한 번 전했다.


김 여사의 영상축사는 청와대 상춘재에서 촬영됐다. 김 여사는 코리아넷 기자들에게 "상춘재는 '언제나 봄인 집'이라는 뜻"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주로 외국 정상을 맞이하는 아름다운 한옥"이라며 "귀한 여러분을 이 공간에 초대해서 기쁘다"고 말했다.
영상축사와 별도로, 김 여사는 한국 정부의 방역 대응을 알린 미첼 블랫, 살와 엘제니 등 총 61명의 코리아넷 명예기자들에게 감사 편지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국영문 연설문집 ('걸어온 길 나아갈 길 100년')을 전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