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마트 "어제 낳아 오늘만 판매하는 계란이 왔어요"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1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국 125개 이마트에서 하루 2000개 한정 판매

/사진제공=이마트
/사진제공=이마트
이마트 (163,500원 상승5000 -3.0%)가 극신선 계란인 ‘어제 낳아 오늘만 판매하는 계란’(대란/15입)을 21일 출시하며 신선식품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어제 낳아 오늘만 판매하는 계란’은 당일 산란한 계란만을 선별해 다음날 단 하루만 판매하는 것으로 판매하고 남은 상품은 모두 폐기한다.

일반적으로 계란 유통기한은 산란일로부터 45일이고 판매기한은 30일이다. 즉 산란일로부터 최대 15일이 지나 상품화됐던 것을 이마트가 단 하루만 지난 극신선 상품을 개발해 선보인 것이다.

가격은 극신선 상품임에도 불구하고 3980원으로 유사상품 일반 계란의 가격인 3880원(대란/15입)과 큰 차이가 없다.

전국 125개 이마트에서 하루 2000개 한정으로 선보이며, 점포별로 규모에 따라 하루 10개~40개 가량만 판매한다. 이마트는 고객 반응을 보고 물량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마트가 이렇듯 극신선 계란을 선보인 이유는 고객이 원하는 상품 개발로 이마트만의 신선식품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식약처는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건강한 먹거리로써 계란에 대한 소비자 눈높이가 높아지자 지난해 8월부터 계란 산란일 표시를 의무화했다.

이마트는 매장에서 계란 구매 시 우유를 살 때 유통기한을 보는 것처럼 고객들도 산란일을 확인하는 것을 봤다. 이에 산란일 확인 필요 없이 가장 신선한 계란을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을 기획하게 됐다.

김정복 이마트 계란 바이어는 “고객이 원하는 상품이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 끝에 별도 산란일 확인 필요 없이 가장 신선한 계란을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을 개발했다”면서 “가격과 신선도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이마트의 강점인 그로서리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전문가들 "공매도보다 ○○을 봐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