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왕기춘 영구제명…은메달 연금도 끊길듯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13
  • 2020.05.21 07: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 국가대표 왕기춘/ 사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전 국가대표 왕기춘/ 사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전 국가대표 왕기춘(32)의 영구제명 징계가 최종 확정됐다.

21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왕기춘은 대한유도회 스포츠공정위원회의 영구제명 및 삭단(단급을 삭제하는 조치) 결정에 재심 신청을 하지 않았다.

이로써 왕기춘의 징계는 확정됐고, 앞으로 선수 및 지도자 활동을 할 수 없게 됐다.

앞서 왕기춘은 지난 1일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다. 이에 대해 지난 12일 대한유도회는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왕기춘에게 영구제명 및 삭단 징계를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아직 법정선고가 내려지지 않은 상태였지만 미성년자에게 부적절한 행위를 한 것 만으로도 유도인의 사회적 지위를 손상했다고 판단했다.

왕기춘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에서 갈비뼈가 부러지는 고통을 참고 은메달을 목에 걸며 스타로 떠올랐다.

재판부 판단에 따라 은메달 획득으로 받는 체육연금도 끊어질 전망이다. 체육인 복지사업 운영규정에는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연금 수령 자격을 박탈한다고 명시돼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