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배달 서비스 폭증에 오토바이 사망사고 늘었다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1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달 서비스 폭증에 오토바이 사망사고 늘었다
'코로나 19'가 오토바이 사고 사망자 증가를 불러왔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배달 음식서비스가 크게 늘면서 관련 사고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올해 1~4월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 감소한 950명으로 잠정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와 비교해 △보행자(13.6%↓) △고령자(18.1%↓) △화물차(19.0%↓) 사망사고가 많이 줄었다.

하지만 오토바이(이륜차) 사고는 크게 늘었다. 올 4월말 기준 오토바이 사고 사망자는 148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3%나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오토바이 사고 건수(6055건)도 5.9% 늘었다.

배달 서비스 폭증에 오토바이 사망사고 늘었다
경찰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이유로 음식 주문 등 배달 서비스가 늘어난 것이 오토바이 사고에 영향을 준 것으로 봤다. 통계청에 따르면 3월 온라인 쇼핑 중 음식 서비스 거래액은 지난해보다 75.8%나 급증했다.

'코로나19'는 음주 사고에도 영향을 줬다.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속에서 음주운전 사고 사망자(98명)는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다. 올 1~4월 음주운전 사고는 5504건으로 지난해 대비 17.3% 늘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음주단속이 축소 운영된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올해 4월말까지 교통사고를 분석해보면 지난 2년간 20% 감소해온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올해에도 감소 추세를 보이지만 오토바이 사망사고가 증가하는 등 발생 특성이 예년과 다른 양상을 보였다. 음주운전 사망사고 감소도 주춤했다.

이에 경찰은 비접촉식 감지기를 활용한 음주단속 등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축소된 음주단속은 111일 만에 정상화됐다. 또 오토바이와 관련해 △국민 공익제보 활성화 △안전장비 보급 △캠페인·교육 및 불법 운행 단속 강화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국민적 관심과 참여, 일선 지자체·경찰관서의 노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음주운전 금지, 교통 법규 준수 및 도심부 안전속도 5030 참여 등 선진적 교통문화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떤 집 살까? 최소한 이런 곳 뺍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