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진단키트 1분기 실적보니…씨젠·랩지노믹스만 웃었다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08
  • 2020.05.21 14: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초기 수출허가 받아 고성장…"2분기부터 실적 개선 본격화"

K진단키트 1분기 실적보니…씨젠·랩지노믹스만 웃었다
올 1분기 성적표를 받아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키트 업체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발 빠르게 수출용 허가를 획득한 업체들만 실적 성장을 맛봤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 국산 진단키트 수요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관련 업체들의 실적도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씨젠 (172,500원 상승22900 15.3%)의 영업이익 3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을 뛰어넘는 수준이다. 매출액은 818억원으로 같은 기간 3배 가까이 성장했다.

실적 성장의 일등공신은 단연 진단키트다. 씨젠은 국내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2월12일 신속하게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긴급사용허가를 받은데 이어 같은 달 17일 수출용 허가까지 받았다. 덕분에 씨젠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수출까지 진행해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랩지노믹스 (26,250원 상승3000 12.9%)도 지난 2월부터 중국 등과 진단키트 공급을 협의했고, 지난 3월3일 수출용 허가를 받았다. 이후 그리스, 폴란드, 인도 등에 진단키트를 수출했다. 덕분에 지난해 1분기 1억원에 그쳤던 랩지노믹스의 올 1분기 영업이익은 31억원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19억원으로 74.1% 증가했다. 오상헬스케어도 1분기 영업이익이 흑자전환했고, 매출액은 209억원으로 56% 증가했다.

반면 상대적으로 수출용 허가를 늦게 받은 진단키트 업체들의 1분기 실적은 기대보다 부진했다. 바이오니아 (12,650원 상승350 2.9%)는 올 1분기 영업손실 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에 비해 적자폭은 줄었지만 흑자전환에는 실패했다. 매출액은 126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85.8% 증가했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용 허가를 3월말에 받아 진단키트 수출이 올 1분기 실적에 반영이 안됐다"며 "계속해서 진단키트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관련 진단장비 수출도 발생하고 있는 만큼 실적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찬가지로 EDGC (15,000원 상승3450 29.9%)는 1분기 매출액이 142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5.7% 증가했지만 영업손실 39억원으로 적자를 지속했다. 진매트릭스 (14,350원 상승600 4.4%)는 흑자전환에 성공했으나 영업이익은 5300만원에 그쳤다.

증권업계에서는 진단키트 업체들의 실적이 2분기부터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고 있는데다 세계적으로 국산 진단키트의 위상이 높아져서다.

정승윤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가 글로벌 팬데믹으로 퍼진 시점이 3월초라는 것을 감안하면 본격적인 수출이 시작된 2분기에 진단업체들의 실적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이 둔화되더라도 2차 확산 방지와 생활방역 강화 차원에서 글로벌 진단키트 재고 비축 수요는 하반기에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