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미국이 '코로나 1위국' 된 결정적 오판 3가지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736
  • 2020.05.22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FP(뉴스1)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지난 21일 현재 500만명을 넘어섰다. 방역 실패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나라는 초강대국 미국이다. 전세계 감염자의 30%가 미국인이다.

22일 실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508만여명, 사망자는 32만9000여명으로 집계됐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을 중심으로 발생 보고가 이뤄진 지 약 140일 만에 500만명 넘게 감염된 것이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57만9985명, 사망자는 9만4181명에 달한다. 압도적인 세계 1위다. 확산 초기 코로나19 사망자가 약 8만2000명에 이를 것이라는 예상을 뛰어넘었다.

증시는 오름세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 경제에 치명적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우려도 높다. 그런데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검사를 많이 해 얻은 '영광의 배지'라고 주장한다. 미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점령당한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부실한 초기 대응, "3월초 방역했더라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 뉴욕 퀸즈의 JFK 공항 터미널에서 마스크 쓴 승객들이 거리를 두고 줄을 서 있다. / 사진=AFP(뉴스1)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 뉴욕 퀸즈의 JFK 공항 터미널에서 마스크 쓴 승객들이 거리를 두고 줄을 서 있다. / 사진=AFP(뉴스1)

가장 큰 원인은 초기 방역 대응의 실패다. 미국은 중국의 우한 봉쇄가 시작된 지난 1월 말부터 이탈리아 등 세계로 바이러스가 퍼진 3월 초까지 코로나19와 관련해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반적인 인플루엔자와 비교해 대책이 필요 없다"고 트위터에 쓰기도 했다. 코로나19 관련 첫 가이드라인이 나온 것은 3월 중순을 넘겨서였다.

한국의 경우 16명의 누적 확진자가 보고된 지난 2월4일부터 적극 대응해 3월 중순 25만명 이상을 검사했다. 같은 기간 한국보다 5배 더 인구가 많은 미국의 검사 건수는 6만명에도 못 미쳤다.

전염병학자인 브리타 주얼은 최근 뉴욕타임스(NYT) 기고문에서 "미국의 방역대책이 3월 초로 2주 앞당겨 취해졌다면 사망자중 60%는 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방역보다 '사생활·자유', 마스크 썼다고 폭행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 뉴욕 브루클린가의 푸드 팬트리에서 주방위군이 시민들에게 음식과 생필품을 나눠주고 있다. / 사진=AFP(뉴스1)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 뉴욕 브루클린가의 푸드 팬트리에서 주방위군이 시민들에게 음식과 생필품을 나눠주고 있다. / 사진=AFP(뉴스1)

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 지침을 따르지 않은 탓도 크다. 한국의 방역엔 마스크 착용 일상화가 결정적인 성공 요인으로 작용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산이 신천지 사태만큼 번지지 않은 데 대해 "마스크 착용 등 기본적 방역지침을 유지해 광범위한 확산을 막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반면 트럼프 행정부도, 미국민들도 마스크 착용에 적극적이지 않았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정서가 강했다. 마스크를 착용한 동양인에 대한 '묻지마 폭력'도 일어났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확산 초기 건강한 사람은 마스크나 안면 가리개가 필요 없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지난 4월에야 뒤늦게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바이러스 확산이 계속되자 백악관은 지난 11일 직원들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지침까지 내렸다. 그런데도 정작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NO 마스크'를 고수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 착용 여부와 관련해 "상황에 달려 있다. 어떤 구역에서는 쓸 것이고 어떤 구역에서는 쓰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정치 논리 백악관이 재갈", 방역 주체간 '불협화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콜로라도, 노스다코타 주지사와 만나고 있다. / 사진=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콜로라도, 노스다코타 주지사와 만나고 있다. / 사진=AFP(뉴스1)

감염병 확산을 막으려면 당국의 일관된 '방역 메시지'가 중요하다. 하지만 미국은 관련 기관이 통일된 목소리를 내는 데 실패했다. 최근 CDC 관계자들은 CNN에 "백악관이 과학보단 정치에 의해 움직이면서 노력이 좌절됐다"며 "우리에게 재갈을 물려 CDC 위상을 떨어뜨렸고, 이로 인해 코로나19가 더 심각하게 퍼졌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성공에 모든 것을 건 백악관이 잘못된 정치적 판단으로 코로나19 초기 대응 실패를 자초했다는 것이다. 미국 연방정부와 주 정부 간의 불협화음도 같은 맥락이다. 연방정부는 방역을 주 정부 책임으로 돌렸고, 주 정부는 연방정부의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반박한다.

'한국 사위'라는 별칭이 있는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한국계 부인의 도움을 받아 코로나19 진단 키트 50만개를 직접 공수하기도 했다.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그럴 필요가 있었다고 생각지 않는다"며 주 정부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