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갤럭시워치도 건강보험 적용 받을까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3 07: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갤럭시워치 46 mm(블루투스) /사진=삼성전자 홈페이지
갤럭시워치 46 mm(블루투스) /사진=삼성전자 홈페이지
휴이노의 손목시계형 의료기기 메모워치(MEMO Watch)가 웨어러블 기기 중 처음으로 건강보험 적용을 받게 되면서 갤럭시워치 등 다른 기기들도 건강보험 적용이 가능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2015년 개발된 메모워치는 지난해 2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규제샌드박스 1호'로 선정되면서 의료기기로의 길이 열렸다. 규제샌드박스는 새로운 제품과 기술이 신속히 출시될 수 있도록 규제를 면제하거나 유예하는 제도다.


메모워치, 환자에게 내원만 안내…원격의료 논란 우회


메모워치는 지난해 3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기기 승인을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3월 메모워치에 대해 '규제 없음'을 결정했다. 의사가 기기를 통한 검사 결과를 토대로 환자에게 단순히 내원 안내만 하는 것은 원격진료가 아니라는 유권해석을 내렸다.

그동안 동네병원들은 고가의 심전도 검사 장비가 없어 부정맥 환자들을 진료하는 것이 어려웠지만 앞으로는 메모워치에 저장된 데이터를 활용해 진료를 할 수 있게 됐고, 이에 대해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다.

갤럭시워치를 활용한 의료행위도 건강보험이 적용될 수 있다. 다만 이를 위해서는 갤럭시워치가 식약처로부터 공식 의료기기라는 승인을 받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으로부터 의료기기로서 요양급여 대상임을 확인받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워치를 의료용보다는 헬스케어 서비스로 개발했다. ‘의료용 갤럭시워치’를 만들 수도 있지만 원격의료를 금지한 현행 의료법이 개정되지 않은 현재로선 활용도가 매우 떨어진다.

데이터를 측정하고 의료진에게 전송하는 것까지는 식약처 승인을 통해 가능하더라도 데이터를 활용해 △원격으로 질병을 진단하거나 처방하는 행위(원격진료) △원격으로 환자를 상담하거나 관리하는 행위(원격모니터링)는 불법이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갤럭시워치 아닌 모바일앱으로 의료기기 승인


삼성전자는 갤럭시워치가 아닌 스마트폰용 혈압측정 어플리케이션(앱)인 ‘삼성 헬스 모니터’를 지난달 식약처로부터 의료기기로 승인받았다. 혈압을 측정하는 모바일앱이 의료기기로 정부 승인을 받은 건 국내외를 통틀어 처음이다.

식약처는 지난 3월 ‘모바일 의료용 앱 안전관리 지침’을 개정해 갤럭시워치 등의 기기가 아닌 모바일앱도 단독으로 의료기기로 허가받을 수 있도록 했다. 앱은 올해 3·4분기 중 ‘갤럭시워치 액티브2’에 탑재될 예정이다.

다만 앱에는 측정한 데이터를 의료진에 전송하는 기능은 빠져있다. 고혈압 환자의 경우 의료진에게 데이터가 전송되면 건강관리에 보다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삼성전자 측은 현재 원격의료가 불법인 상황에서 굳이 전송 기능을 포함시키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의료법이 개정돼 원격의료가 도입되면 삼성전자의 국내 원격의료 진출도 활발해질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원격의료가 허용된 미국에서는 적극적으로 시장을 개척 중이다. 2017년부터 미국 의료기관·대학과 협업관계를 맺고 디지털 헬스케어 역량을 강화해오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