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프라 윈프리, 코로나 피해 본 고향에 150억원 '통 큰 기부'

머니투데이
  • 최연재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2 09: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프라 윈프리/사진제공=AFP
오프라 윈프리/사진제공=AFP
미국의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66)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워진 자신의 고향에 1200만 달러(약 150억 원)라는 통 큰 기부금을 쾌척했다.

21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오프라 윈프리 재단'은 자신의 고향이라고 부르는 시카고, 미시시피주 코지어스코, 내슈빌, 밀워키, 볼티모어 5개 도시에 총 1,200만 달러(약 150억 원)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지역 내 취약 계층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시카고는 윈프리가 1986년부터 2011년까지 자신의 이름을 딴 ‘오프라 윈프리 쇼’를 진행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된 도시다. ‘오프라 윈프리 쇼’는 동 시간대 TV 프로그램 중 수십 년 동안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미시시피주 코지어스코는 윈프리가 태어난 곳이며, 내슈빌과 밀워키는 그가 어린 시절 자란 곳이다. 또 볼티모어는 그가 신인 시절 방송인으로서 활동 경력을 쌓기 시작한 곳이다.

기부금 중 500만 달러(약 63억 원)는 시카고 비영리단체 ‘리브 헬시 시카고’를 통해 아프리카계 미국인과 히스패닉계 노인과 저소득층을 돕는다. 700만 달러(약 87억 원)는 나머지 4개 도시의 복지기관과 청소년 지원단체 등에 전달된다.

윈프리는 시카고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어릴 때 이런 감염병이 있었다면 나의 어머니는 버스를 타고 나가 백인들의 집을 청소할 수 없었을 것이고, 나는 배가 고팠을 것이다. 그래서 지금 힘든 아이들을 위해 좋은 일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기부의 취지를 전했다. 또 그는 "나의 결심이 지역 사회의 나눔을 생각해보고 실천하는 계기를 마련해주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앞서 윈프리는 지난달에도 코로나19와 관련해 1000만 달러(약 123억 원)를 기부한 바 있다. 이 중 900만 달러(약 111억 원)는 미국 코로나19 구호 활동에, 나머지 100만 달러(약 12억 원)는 저소득층 아동과 노약자를 돕기 위해 아메리칸 푸드 펀드에 기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