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메리트 떨어진 코로나 대출, 하나은행은 혜택 '플러스'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2 10: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메리트 떨어진 코로나 대출, 하나은행은 혜택 '플러스'
하나은행은 '정부 지원 소상공인 2차 대출'에 6월 말까지 최고 연 2.9%의 상한 금리를 설정한다고 22일 밝혔다.

1차 대출보다 금리 메리트가 떨어져 실망한 소상공인들이 많아서다. 1차 대출은 1.5%의 초저금리가 적용됐지만 2차 대출의 경우 3~4% 수준이다.

2차 대출은 지난 18일 접수를 시작했고 25일부터 실시된다. 한도는 1000만원으로 2년 거치 또는 3년 원금균등분할상환 조건으로 취급된다. 대출 금리는 기준금리에 신용도에 따른 가산금리를 더해 정해진다.

하나은행에서는 6월 말까지 대출을 취급할 때 최초 금리변동 주기가 오기 전까지 최고 연 2.9%의 상한 금리를 설정해 적용한다. 최초 금리변동 주기 후에는 기준금리 변동분 만큼만 대출금리가 변동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금융 지원을 펴기 위해 최고 금리에 상한을 정했다"면서 "앞으로도 소상공인에 도움이 되는 상품과 서비스를 계속해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