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도로공사, 2100만불 규모 네팔 고속도로 설계·감리사업 수주

머니투데이
  • 문영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2 13: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신·평화엔지니어링과 '팀코리아' 컨소시엄 이뤄 참여

네팔 카트만두~테라이 고속도로 사업 노선도(자료: 도로공사)
네팔 카트만두~테라이 고속도로 사업 노선도(자료: 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는 네팔 육군에서 발주한 2100만 달러(260억원) 규모의 '카트만두~테라이 고속도로 설계·시공감리 용역사업'을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카트만두~테라이 고속도로(연장 72.5km)는 네팔 수도 카트만두와 니즈가드 국제공항 예정지를 연결하는 도로로, 총사업비는 약 35억 달러(약 4조원)에 달하는 초대형 사업이다.

건설 사업은 54개월 간 '패스트트랙'(설계·시공 병행) 방식으로 진행된다. 도로공사는 설계·설계검토·시공감리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도로공사는 유신·평화엔지니어링과 '팀코리아'(Team Korea)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했으며 싱가포르와 호주, 스페인 등 22개 글로벌컨소시엄과 경쟁해 최종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네팔은 우리나라와 비슷한 산악지형 국가로 도로공사의 장대 터널과 교량 건설관리 경험, 민간기업의 우수한 설계·감리 역량 등이 종합평가(기술 90%+가격 10%)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도로공사는 지난 2005년부터 39개국에서 166건의 사업을 수주했으며 현재 18건의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신용석 도로공사 해외사업처장은 "도로공사의 기술력과 민간 현지 네트워크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국내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과 정부의 해외건설 활성화 정책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