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보법 추진에 홍콩 정국 요동… 민주진영 "시위 재개하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2 15: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18일 홍콩 민주 인사들이 지난해 홍콩 시위 관련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서카우룽 법원에 출두하기 직전 법원 밖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 AFP=뉴스1
지난 18일 홍콩 민주 인사들이 지난해 홍콩 시위 관련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서카우룽 법원에 출두하기 직전 법원 밖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중국 중앙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틈타 홍콩 국가보안법 직접 제정에 나서면서 홍콩 정국이 다시 요동칠 가능성이 커졌다.

22일 로이터통신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중국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회(전인대)는 이날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에서 국보법 초안을 상정했다.

초안에는 "홍콩은 가능한 한 빨리 기본법에 국가 안보와 관련한 규정을 제정해야 한다"며 홍콩 정부와 사법 당국은 국가안보를 위태롭게 하는 활동가들을 효과적으로 막고 처벌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홍콩 민주 진영 인사들은 "국보법 직접 제정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의 종말"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홍콩은 고도의 자치를 인정하는 일국양제에 따라 중국 본토와는 다른 법체계를 갖고 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홍콩 헌법인 기본법 23조를 근거로 홍콩 국보법을 직접 제정할 방침이다.

이에 우치와이(胡志偉) 홍콩 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홍콩 내 다수의 민주인사들은 이번 조치가 이뤄지면 홍콩은 끝이라며 시위를 재개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화 운동가 조슈아 웡도 전날 트위터를 통해 "중국은 무력과 공포로 홍콩인들의 비판적 목소리를 잠재우려 하고 있다. 우리에겐 다른 선택지가 없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다음 달 4일 톈안먼(天安門) 사태 31주년, 9일 범죄인 인도법 시위 1주년을 앞두고 있어 홍콩의 정치적 불안이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당장 홍콩 소셜미디어에는 이날 낮 12시(현지시각) 홍콩 금융 중심지 센트럴에서부터 홍콩 중국 연락사무소까지 행진하는 국보법 반대 시위에 동참해달라고 글이 올라왔다.

평일인 데다 정부의 허가를 받지 못해 시위는 무산됐으나, 지난해 11월 선거 이후 한동안 수그러들었던 시위 불씨가 다시 살아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중국 공산당 지도부는 지난해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을 둘러싼 대규모 시위 이후 국가 안보상 위험이 높아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의 국보법 제정이 홍콩에서 더 큰 반발을 일으켜 지난해와 같은 대규모 시위가 올해 내내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홍콩 민주 진영 측은 내달 4일 빅토리아 공원에서 톈안먼 31주년 기념 집회를 예고했고, 9일에도 100만명이 참가한 송환법 시위 1주년을 맞아 집회가 예정돼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