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드디어 마스크 쓴 트럼프의 자뻑…"쓰니까 더 낫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2 16: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포드공장 시찰서 미시간주 法 거부하다 대통령 직인 찍인 남색 제품 잠깐 착용

미국 NBC뉴스가 포착한 마스크를 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NBC뉴스 웹사이트 갈무리>
미국 NBC뉴스가 포착한 마스크를 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NBC뉴스 웹사이트 갈무리>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미국 미시간주 포드 자동차 공장을 시찰하는 현장에서 주법을 어기고 마스크를 쓰지 않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잠깐 마스크 썼던 모습이 공개됐다.

21일 NBC뉴스는 이날 포드 공장에서 마스크를 쓴 채 시찰하는 트럼프 대통령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NBC는 정통한 소식통이 이 사진의 진위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이 쓴 남색 마스크 한쪽에는 대통령 직인 모양이 새겨져 있었다.

그는 포드 측으로 마스크를 받았지만 방문하는 대부분의 시간 동안 이를 착용하지 않았다.

자신이 썼던 마스크를 꺼내 보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lt;NBC뉴스 영상 캡처&gt;
자신이 썼던 마스크를 꺼내 보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NBC뉴스 영상 캡처>

포드 공장에서 '왜 마스크를 쓰지 않았냐'고 한 기자가 질문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보이지 않는 구역에서는 썼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언론에 마스크를 쓴 모습을 보는 즐거움을 주고 싶지 않았다"며 그후 마스크를 안쓴 이유를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증명하듯 마스크를 꺼내 기자들에게 보였다. 이어 "나는 마스크 쓴 모습이 더 나은 것 같다"고 말하면서도 "연설을 할 예정이니 지금은 안 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대통령의 방문은 갖가지 논란을 일으켰다. 미시간주 주법과 포드 공장 규칙에 따르면 방문자는 무조건 마스크를 착용해야 했다.

하지만 시설을 설명하는 포드 측 임원들은 모두 마스크를 썼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쓰지 않은 채 질문을 하고 이야기 나누었다. 방문에 앞서 다나 네셀 미시간주 법무장관과 포드 측이 마스크 의무 착용 규칙을 통지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무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