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금 달러예금 가입하면 이자 '0%'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4 14: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금 달러예금 가입하면 이자 '0%'
시중은행 달러 정기예금 금리가 한 달 사이 꾸준히 떨어져 ‘0%’에 이르렀다. 기준이 되는 리보금리가 하락한 데다 코로나19발 ‘달러 사재기’ 움직임 덕분에 은행권 달러 곳간이 넉넉해져서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22일 기준 KB국민은행의 6개월짜리 달러 정기예금 금리는 0.00000%다. 한 달 전인 4월22일엔 0.87636%였다.

다른 은행도 금리가 낮아졌다. 4월22일에서 5월22일 6개월 달러 정기예금 금리는 △신한은행 0.94627→0.50760% △하나은행 0.3177→0.0260% △우리은행 0.9213→0.4726%로 각각 낮아졌다.

은행들은 리보금리에 가산금리를 붙여 달러 예금 금리를 정한다. 6개월물 달러화 리보금리는 22일 기준 0.57663%으로 4월22일 1.02425%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가산금리는 달러 조달 상황, 마진율 등을 고려해 결정한다.

한미 통화스와프가 체결되기 이전엔 외화 유동성 위기감이 고조돼 대형 은행도 향후 달러 조달을 걱정할 정도였다. 이 때문에 당시엔 달러 예금 금리가 높았다. 당시 A은행에서는 “마진이 안 남더라도 달러예금 고객을 적극 유치하라”고 권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4월부터는 조금씩 안정을 찾았고 이달 들어서는 확연한 안정세로 접어들어 금리도 뚝 떨어졌다. 은행권 외화자금 사정도 좋아졌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781억8000만달러로 전월말 대비 28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이중 달러화 예금은 680억달러로 전월대비 35억4000만달러 늘었다.

4대 은행의 달러 예수금 잔액도 증가세가 뚜렷하다. 2월 말 373억5001만달러에서 3월 말 442억2320만달러, 4월 중순 470억4418만달러로 1개월여 만에 96억9417만달러(25.95%) 늘었다.

한국은행은 코로나19발 위기에 기업이 현금성 자산을 확보하기 위해 애쓴 결과라고 해석했다. 특히 비교적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달러에 몰렸다. 기업과 개인의 ‘달러 사재기’ 움직임 덕분에 은행권이 한숨을 덜게 된 셈이다. 코로나19가 어느 정도 진정세에 접어들었고 각국의 금융시장 안정대책이 시장에 긍정적인 신호를 준 영향도 있다.

시중은행 자금 담당 관계자는 “매일 달러 조달 상황을 체크하면서 달러예금 금리를 정하는데 4월 이후부터는 코로나19로 인한 시장의 여러 우려가 해소되면서 금리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따상상상' SK바이오팜, 1.5조 거래량도 폭발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