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초구청 "강남 악바리·홀릭스 방문자 코로나 검사 받아야"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2 19: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강남역 근처 빌딩 / 사진=배규민
강남역 근처 빌딩 / 사진=배규민
서초구청이 22일 강남역 인근에 위치한 악바리 주점과 홀릭스, SBS노래방 방문자에게 코로나19 검사 문자를 보냈다.

22일 서초구청은 안전안내문자를 통해 5월 10일과 5월 20일 강남역 '악바리' 주점 방문자들에게 증상의 유무와 상관없이 검사를 받아달라고 밝혔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확진 간호사 1명과 그의 지인 2명 등이 지난 9일 강남역 인근 주점 홀릭스와 SBS노래방, 주점 악바리 등을 함께 방문했다고 밝혔다.

지인 2명은 충남 서산 거주 여성과 경기 안양 거주 남성으로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18일 삼성서울병원 흉부외과 수술장 간호사 1명이 최초 확진되고 이튿날 19일에 동료 간호사 3명이 추가 확진받아 의료진 4명이 감염된 이 사례의 최초 감염원이 1만1088번 확진자일 가능성이 커졌다.

나 국장은 1만1088번 확진자가 병원 외부에서 감염돼 동료에게 옮겼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이들이 모임을 했던 5월 9일보다 이틀 전인 5월 7일부터로 접촉 범위를 넓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