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메디톡스, '메디톡신주' 취소청문 다음달 4일 또 열린다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2 19: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법원, 메디톡신주 판매 재개 결정…식약처 "허가취소 결정에는 영향 없어"

메디톡스 본사 전경 / 사진제공=메디톡스
메디톡스 본사 전경 / 사진제공=메디톡스
메디톡스 (149,600원 상승9100 -5.7%)의 보툴리눔 톡신 '메디톡신주' 품목허가 취소 청문이 다음 달 4일 한 차례 더 열린다.

22일 메디톡스 측 법정대리인인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는 "전문가의 진술 등 추가 자료 및 절차 등이 필요해 오는 6월4일 청문 속행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앞서 이날 오후 2시 대전 서구 대전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 2층 소회의실에서 메디톡신주 허가취소 청문을 열었다.청문은 약사법 77조에 의해 제품 품목허가 취소 결정 전 회사 측의 소명을 듣는 행정절차다.

이날 청문에는 주희석 메디톡스 대외협력본부장 전무를 포함한 메디톡스 직원들과 화우 관계자 총 6명이 참석했다. 이날 2시에 시작한 청문은 2시간40분 만인 오후 4시40분에 끝났다.

매출의 42%를 차지하는 메디톡신주를 지키기위해 메디톡스가 오랜시간 식약처 설득에 공을 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식약처는 앞으로 한 차례 더 이뤄질 청문 의견진술과 조사 내용 등을 검토해서 메디톡신주의 품목허가 취소를 결정한다. 법적으로 청문 후 며칠 내에 취소결정을 해야 하는지 정해진 바는 없다. 인보사의 경우 청문 15일 후 취소 결정이 났다.

앞서 메디톡스 전 직원인 A씨는 지난해 5월 국민권익위원회에 2012년 12월부터 2015년 6월 사이에 생산된 메디톡신주의 일부가 제조 과정에서 허가 변경 절차를 거치지 않은 원액을 사용했다는 내용을 제보했고, 검찰은 이와 관련해 메디톡스와 정현호 대표 등을 기소했다.

이에 식약처는 지난 4월17일 메디톡신주 50단위, 100단위, 150단위 잠정 제조・판매・사용을 중지하고, 품목허가 취소 절차에 착수했다.

다만 이날 오전 대전고등법원은 메디톡신주 잠정 제조 및 판매중지 명령에 대해 집행정지를 결정했다. 문제가 있는 메디톡신주 제품들은 이미 소진된 만큼 이후의 제품들은 판매해도 된다는 메디톡스 측의 주장을 대전고등법원이 들어준 것이다.

이에 따라 메디톡스는 메디톡신주 최종 품목허가 취소 전까지 제품 판매를 재개할 수 있게됐다.

그러나 대전고등법원의 이번 결정에도 식약처의 메디톡신주 품목허가 취소 결정에 큰 영향을 끼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식약처 관계자는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도 "다만 식약처는 사법부와 사건을 바라보는 입장이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제가 된 제품이 없더라도 메디톡스가 허위·조작을 했고, 메디톡신주 자체가 범죄 사실이 있는 제품인 만큼 신중하게 품목허가 취소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도 앞선 사례에 비춰볼 때 식약처가 메디톡신주 품목허가 취소 결정을 번복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봤다. 현재까지 식약처가 품목허가 취소 결정을 한 이후 이를 번복한 사례는 없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