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보조금 유용·친북교육 사실 아냐"…정의연, 압색 뒤 조목조목 반박했지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2 19: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여가부 공문 공개도…김복동센터 중단 "자료 있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 News1 DB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 News1 DB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위안부' 피해자이자 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의 폭로 이후 회계관리 부실과 전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후원금 사적 유용 의혹 등으로 진통을 겪고 있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22일 언론을 통해 제기된 보조금 유용과 친북교육 등에 대해 "사실이 아닌 내용에 대해 법적 조치하겠다"면서 반박했다.

정의연은 이날 오후 설명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정의연이 반박한 내용은 Δ초기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입장문에 윤정옥 초대대표 등의 내용 미동의 Δ여성가족부(여가부)의 2019년 3000만원 국고보조금 교부 미기재 Δ중앙아프리카 우간다공화국 김복동센터 사업중단 Δ2014년 길원옥 할머니 동반 유럽 캠페인 중 친북교육 의혹 등이다.

정의연은 우선 "윤 전 초대대표 등 초기선배들에게 입장문을 1줄씩 읽어드리고 동의받은 것으로 전달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이화여대 명예교수인 윤 전 초대대표는 언론을 통해 "'정대협을 만든 사람들' 명의의 입장문이 나온지도 몰랐고, 연락 받은 적도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윤미향씨가 정대협에 일생을 헌신했다는 말에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또 지난 1월 15일 여가부가 발신한 '국고보조금 교부결정 통보서 일부를 공개하면서 "2019년 정의연이 여가부에서 받은 예산 총액은 6억938만4000원"이라고 밝혔다.

정의연 측은 우간다에 추진했던 김복동 센터에 대해 "현지 주관단체 골든위민비전 인 우간다(GWVU) 대표인 내전 성폭력 피해자 아찬 실비아가 정의연 현지 방문시 정부 관료와 면담과정에서 증언을 부정당하고, 언어폭력을 당했기 때문에 피해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위해 마땅한 조치(사업 중단)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언론과 시민단체, 보수 유튜버 등은 정의연이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영상을 당시 우간다에서는 '김복동 센터' 언급이 단 1회도 없었고, 추진 시도도 없는게 아니냐고 지적한 바 있다.

정의연은 이런 내용을 약 5000자에 달하는 분량으로 정리해 공개하면서 총 3번에 걸쳐 '법적조치'를 언급, 다각도 언론 검증과 의혹제기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다만 여가부 공문 일부를 제외하고는 해명을 뒷받침할 만한 세부 자료는 부실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정의연 측은 "김복동센터 사업관련 자료는 증빙자료를 모두 보관하고 있다"고 주장했으나 유럽 캠페인이나 윤 전 초대대표 등과 관련한 입장문에 대해서는 자료를 첨부하지 않았다.

2018년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하루 앞둔 8월13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 광장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참석했던 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 © News1 조태형 기자
2018년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하루 앞둔 8월13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 광장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참석했던 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 © News1 조태형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