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익률 좋으면 뭐 하나"…계속되는 펀드 자금이탈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3 09: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주간 펀드 동향]

/사진=에프앤가이드
/사진=에프앤가이드
준수한 수익률에도 불구하고 국내 주식형 펀드에 대한 자금 이탈은 계속되고 있다. 반면 코로나19(COVID-19)가 현재 진행 중인 해외 주식형 펀드에는 자금이 몰리고 있다.

22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주 국내 주식형 펀드의 평균 주간 수익률은 4.46% 상승했다. 유형별로는 액티브 주식형 펀드가 4.16%, 인덱스 주식형 펀드가 4.62% 올랐다.

액티브 주식형 펀드 중에서는 중소 주식형 펀드의 가파른 오름세가 이어졌다. 중소 주식형 펀드의 평균 주간 수익률은 4.91%를 기록했다. 인덱스 주식형 펀드 중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를 담은 인덱스 기타형 펀드가 9.82%로 가장 많이 올랐다.

주간 수익률은 '한화2.2배레버리지인덱스증권투자신탁'(9.65%), '삼성KOSPI200 2배레버리지증권투자신탁'(8.85%), '한국투자두배로증권투자신탁'(8.82%) 순이다.

이번주 코스피와 코스닥이 동반 상승하면서 급등한 수익률이 무색하게 자금 이탈은 계속됐다. 지난주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는 7651억원이 빠져나갔다. 종류별로 인덱스 주식형에서 6874억원, 액티브 주식형에서 777억원의 자금이 이탈했다.

증시 훈풍이 좀처럼 펀드까지 미치지 못하는 모습이다. 개인 투자자들의 공격적인 매수세는 현재 진행형이다. 이번주 개인 투자자들은 코스피 시장에서 총 3조43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 19~20일 1조3000억원을 순매도했지만 이를 누를 만큼 매수세가 거셌다.

반면 해외 주식형 펀드에는 자금 유입이 이어졌다. 이번주 해외 주식형 펀드에는 304억원이 유입됐다. 규모는 작지만 평균 3% 수준의 수익률에도 자금이 유입됐다. 섹터별로는 정유사에 투자하는 에너지(52억원)와 정보기술(49억원)에 자금이 몰렸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