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알리바바 눈물의 성적표, 매출 늘었지만 순익 88% '뚝'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3 15: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알리바바 홈페이지/사진=AFP
알리바바 홈페이지/사진=AFP
중국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1분기 순익이 88% 급감했다.

2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올해 1분기 순이익이 31억6000만 위안(5000억 원)으로 작년 동기(258억3000만 위안)을 크게 밑돌았다.

알리바바 측은 순익 급감의 이유로 '투자 손실'을 꼽았다.

그러나 알리바바가 2월 온라인쇼핑몰 톈마오 입점상인을 지원하기 위해 일부 수수료를 면제하는 등 코로나19가 수익성 악화에 영향을 줬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다만 1분기 알리바바의 매출은 1143억1000만 위안으로 작년 동기보다 22% 증가했다.

매기 우 알리바바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코로나19가 1월 말부터 알리바바 핵심사업 대부분에 부정적 영향을 끼쳤으나 3월부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자국 내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던 1~2월 전국적인 봉쇄 조치를 시행했다. 이 때문에 생산과 물류 공급 등이 멈춰서면서 경제 지표가 악화했다.

이날 실적 발표 후 뉴욕 증시에서 알리바바 주가는 5% 이상 하락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