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서른에 떠난 故 송지선 아나운서, 오늘 9주기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3 15: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故 송지선 아나운서 영정 사진/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故 송지선 아나운서 영정 사진/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고(故) 송지선 아나운서가 23일 사망 9주기를 맞았다.

고 송지선 아나운서는 2011년 5월23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당시 고인의 나이는 30세였다.

고인은 생전 MBC 스포츠플러스 소속으로 '베이스볼 투나잇 야 시즌3'를 진행하며 '야구 여신'으로 불렸다.

사망에 앞서 고인은 한 프로야구 선수와 열애설이 불거졌고, 이에 대한 진실 공방이 이어졌다. 이로 인해 고 송지선 아나운서는 진행 중이던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기도 했다.

온갖 루머와 악성 댓글에 시달리던 고 송지선 아나운서는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누리꾼들은 고인의 9주기를 맞아 "하늘에서는 정말 행복하시길 바란다" "편히 쉬시길" 등 댓글을 남기며 그를 추모하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