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징그러워'... "맨시티 유니폼 책임자 中우한으로 보내" SNS 결국 삭제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4 00:1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맨체스터 시티 2020~21 시즌 서드 유니폼 디자인. /사진=풋티 헤드라인스 캡처
맨체스터 시티 2020~21 시즌 서드 유니폼 디자인. /사진=풋티 헤드라인스 캡처
맨체스터 시티의 유출된 유니폼을 보고 막말을 한 오아시스 보컬 리암 갤러거가 결국 트윗을 삭제했다.

영국 더 선은 "리암 갤러거가 '중국 우한으로 맨체스터 시티 유출 유니폼을 보내라'고 했던 트윗을 삭제했다"고 보도했다.

이보다 앞서 축구 용품 매체 풋티 헤드라인스는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의 2020~21 시즌 서드 유니폼을 공개했다.

그러나 유니폼을 접한 많은 팬들이 디자인에 대해 혹평했다. 특히 일부 축구 팬들은 유니폼 디자인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같다", "박테리아처럼 생겼다", "징그럽다" 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 중 맨체스터 시티의 열렬한 팬으로 잘 알려진 영국 록그룹 오아시스의 보컬 리암 갤러거가 맹비난에 앞장섰다.

더 선에 따르면 리암 갤러거는 22일(현지시간) 오전 자신의 SNS에 "맨체스터 시티 다음 시즌 서드 유니폼 디자인 책임자는 중국 우한으로 가는 다음 비행기에 태워서 보내야 한다"라고 적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논란이 일자 리암 갤러거는 트윗을 삭제했다고 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