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봉식 올해 나이 37세? "고등학교부터 이 얼굴로 살아"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808
  • 2020.05.24 08: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현봉식 / 사진=뉴스1
배우 현봉식 / 사진=뉴스1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등으로 활발히 활동한 배우 현봉식의 나이가 화제다.

24일 오전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현봉식'이 상위권에 올라있는 상태다.

현봉식은 1984년생으로 우리나이로는 올해 37세다. 유도선수 출신으로 2013년 독립영화 '파키'에서 감독 역할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국제시장', '해적'에 단역으로 출연하다 2016년 영화 '아수라'에서 강봉식 형사 역으로 얼굴을 알렸다.

현봉식은 나이에 비해 다소 들어보이는 외모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현봉식은 과거 인터뷰에서 "고등학교 때부터 이 얼굴로 살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얼굴 덕분에 이 나이대 할 수 없는 다양한 역할을 맡을 수 있다는 점은 장점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봉식은 2019년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청일전자 미쓰리', 영화 '카센타' 등에 출연했다. 올해도 드라마 '하이에나'에 나오는 등 활발히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