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B맨 천영우, 日언론에 "정의연은 이익추구 단체"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4 10: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사진=뉴스1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사진=뉴스1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지낸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68)이 일본 언론과 인터뷰에서 정의기억연대를 비난했다.

천 이사장은 24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 인터뷰에서 "정의연은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서라기보단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는 단체"라고 비판했다.

천 이사장은 2011년 12월 교토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 후속으로 방한했던 사이토 쓰요시 관방부장관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당시 사이토 장관은 주한 일본대사가 위안부 피해자들을 한명씩 만나 일본 총리의 사과 친서와 일본 국가예산 보상금을 건네는 안을 들고 왔다.

천 이사장은 위안부 피해자 5~6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일본 정부의 제안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살아 생전에 일본 정부의 사죄와 보상금을 받고 싶어 하는 인상을 받았다"고 했다.

천 이사장은 이후 당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였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도 만나 일본 정부의 제안을 설명했다. 천 이사장은 "정대협이 법 위에 군림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천 이사장은 윤 전 이사장이 당시 당혹스러워 하는 반응을 내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순수하게 위안부 피해자의 이익을 대변한다고 생각했는데 (피해자인 할머니들과는) 이해 관계가 다르다는 것을 그때 깨달았다"며 "사이토 안은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나쁜 것이 아니었지만 윤 씨에게는 자신의 역할을 끝내는 사형 선고나 다름없던 것인지도 모른다"고 했다.

천 이사장은 "당시 정권 내부에선 윤미향에게 미운 털이 박힌 공직자는 좌천 등으로 한평생을 망칠 것이라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천 이사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도 비판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위안부가 아니라 정의연을 피해자로 착각한 게 큰 문제"라며 "문 정권이 말하는 피해자 중심주의는 정의연 중심주의"라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