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용인시, 올해 아동친화 예산 3731억7400만원…아동 지원 161개 사업

머니투데이
  • 용인=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4 12: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용인시
/사진제공=용인시
용인시가 올해 아동친화도시 기반 구축을 위해 161개 사업에 3731억7400만원을 투입한다.

시 전체 예산의 15.23%며 지난해 아동친화 정책 예산보다 2,36% 86억원이 늘어난 금액이다.

시는 이번 예산으로 아동 권리 증진을 위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6가지 영역을 비롯해 생존권·보호권·발달권·참여권 등 아동 4대 권리에 따른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가장 많은 예산이 투입되는 분야는 아동수당과 가정양육수당 지급, 영유아 보육료 지원사업 등 가정(생활)환경 분야다. 올해 2286억원이 들어가며 89.63%는 국비로 충당한다.

시비로는 초등학교 학습 준비물 지원사업을 비롯해 방과후교실 지원, 미세먼지 안심학교 지원 등 교육환경 조성 분야와 출산지원금 지급, 육아종합센터 운영 지원 등 다양한 분야별 사업을 하게 된다.

특히 진로연계 맞춤형 교육과정과 고등학생 진로진학 길찾기 사업, 청소년 교통비 지원 사업,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후활동서비스 지원사업은 올해 신규로 진행된다.

이와 관련 시는 아동 친화 사업별 예산 분석 현황을 정리한 ‘2020년 아동친화 예산서’를 제작 시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아동 권리 증진을 위해 진행되는 사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해 예산서를 발간했다”라며 “아동이 행복한 아동친화도시를 만들기 위해 차질없이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시는 지난 1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로부터 ‘아동친화도시’를 인증받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