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시진핑 “중국 경제, 코로나 충격에도 문제 없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5.24 10: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내수가 경제발전의 출발점"…'기술 혁신' 강조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1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CPPCC) 개막식에 참석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1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CPPCC) 개막식에 참석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경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의 충격을 회복하는 데 충분한 강점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시 주석은 지난 22일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경제 분야 대표단과의 토론에서 이같이 밝혔다.

시 주석은 중국 경제의 강점으로 '내수'를 꼽으면서 "이를 중국 경제발전의 출발점이자 거점으로 여기고 완전한 내수체제 구축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전자상거래와 생명공학 등 새로운 성장동력을 제공할 다른 분야들도 빠른 발전 과정에 있다"며 "기술 분야 혁신을 크게 촉진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세계 2위 경제대국인 중국은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았다. 그 결과, 올 1분기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전년 동기대비 –6.8%로 1949년 '신(新)중국' 수립 이래 최악을 기록했다.

그러나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중국은 14억명 이상의 인구가 거대 내수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며 "중국은 1억개 이상의 기업체와 1억7000만명 이상의 근로자를 바탕으로 강력한 제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날 시 주석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